•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환자 정보 숨기기 급급..."투명하게 공개해야"

타지역 확진자 입원사실 모른다더니 한 시간 뒤에 말바꿔
충대병원 "최근 정신없어 보고 체계 이뤄지지 않아"

입력 2020-02-27 17:12   수정 2020-02-27 17:12
신문게재 2020-02-28 5면

충남대병원 전경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대전지역 일부 종합병원이 코로나19 환자 정보에 대해 숨기기에 급급하면서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

시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 확진자 발생 현황과 타지역 환자 이송에 대해 보다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지난 25일 코로나19 브리핑 관련 내용에 대한 추가 내용 중 "25일 다른 지역 중증 환자 3명을 충남대병원으로 이송시켜 현재 격리 중이며 치료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종 확인을 위해 곧바로 충남대병원 측에 연락한 결과, 충남대병원 측의 답변은 "현재 충남대병원 내에서 해당 관련 사항 없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 시간 반 뒤인 오후 6시 30분에 다시 충남대병원 측에서 연락이 와 "일부 언론에 공개된 대로, 사실은 다른 지역 환자 3명이 충남대병원 내 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한 명은 포항의료원에 있던 환자고, 나머지 두 명은 청도대남병원에 있던 환자로 3명 다 중증환자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미 최종 확진자에 대한 해당 병원 내 입원 여부라는 기본 사항조차 숨기려 하고 있는 것.

또한, 26일 오후 3시께 대전시 브리핑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대전 내 추가 확진자 3명에 관해서도 당일 오후 2시에도 충남대병원 측은 '모르는 사항이다'라고 했다.

대전시가 발표한 추가 확진자 3명의 동선을 파악한 결과 추가확진자 중 2명은 브리핑 전날이었던 25일 각각 오후 10시, 11시에 충남대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최종 양성 확진 판명을 받는 사항에 대해 충남대병원에 바로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위생안전과 관계자는 "지난 밤에 해당 환자들에 대해 최종 양성 판정 보고를 받자마자 충남대병원 감염내과 측에 바로 보고했다"며 "시 입장에서는 당시 격리돼있는 해당 환자들에 대해 충남대병원이 음성이면 음성대로 조치를, 양성이면 양성대로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어떻게 보고를 안 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숨기려는 의도보다는 해당 사항에 대해 정말 몰랐다"며 "최근 감염내과가 정신이 없어 병원 내에서도 보고가 잘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인 만큼 병원 내 정보에 대해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