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대전 신천지 1만2335명 전수조사...의심증상 다수

대전시 오전 12시 기준 전체 신도 46.2% 확인 마쳐....85명이 증세 있다 답변
최종 연락 안되면 질본과 경찰 협조 조사 할 것

입력 2020-02-27 17:24   수정 2020-02-27 17:24
신문게재 2020-02-28 3면

20200227-신천지 신도 전수조사3
27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시청 직원들이 신천지교회 신도들의 코로나19 관련 사항에 대해 질문하며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시가 지역 신천지예수교 신도의 전수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자가 속속 나오고 있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신천지 신도 1만2335명 중 낮 12시 기준 5708명에 대한 확인을 마쳤다. 전체 신도의 46.2%다. 이번 명단에서는 미성년자 신도가 제외됐다.

이중 85명이 단순한 기침이나 미열, 인후통 등 증세가 있다고 답변했다. 시는 이들에게 자가격리 조치 후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

증상이 없는 5623명에 대해선 향후 2주간 자치구를 통해 능동 감시에 들어간다. 하루 두 차례 전화를 통해 몸 상태를 확인하게 된다.

대전시는 청사 5층 대회의실과 3층 세미나실에 전화회선 100개를 설치하고 공무원 100명을 투입해 이날 오전 9시부터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 요원들은 신도들에게 증세 여부와 최근 중국이나 대구 방문력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과정에는 신천지 신도 11명이 참관해 신도의 개인정보 유출을 막고 있다.

무응답자나 전화거부자는 신천지 측과 함께 다시 전화를 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 1차 전수조사 결과에도 연락이 안 되는 사람에 대해선 질병관리본부와 대전지방경찰청에 소재 파악을 요청하고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낮에는 대전지역 신천지 신도 명단이라는 파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전시는 확인 결과 대전시 내 유출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해교 대전시 자치분권국장은 "명단 형식과 내용 등 모두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저희 측 명단과 다르다"면서 "전수조사에 투입된 공무원들은 사무실에 스마트폰을 휴대할 수 없으며, 개인별 지급 명단에 번호가 부여돼 현장에서 유출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확보한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에 예비 신도인 '교육생'이 빠져 있어 교단 측에 다시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신천지 교육생이 7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