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대전시 7.8.9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입력 2020-02-27 17:50   수정 2020-02-27 17:50

대전 9번(1569번)
대전 8번(1568번)
대전 7번(수정중)
대전에서 코로나19 10번째(대전시 기준) 확진자까지 발생한 가운데, 7·8·9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됐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7번째 확진자는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6번째 확진자와 같은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고 있다.

지역 7번째 확진자는 25일 오전 8시 30분에 자택(월평동)에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을 자차로 이동했으며, 오후 12시 알리앙스뷔페(둔산동, 직원이용식당), 오후 6시 18분 자택으로 향했다.

26일에는 오전 8시 30분 자택에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으로, 오전 10시 15분 산림기술연구원에서(둔산동), 서구보건소, 자택을 자차로 방문했다. 오후 10시엔 확진 판정을 받아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지역 내 8번째 확지역 8번째 확진자는 역시 5번째 확진자와 같은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고 있으며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다.

지역 8번째 확진자는 21일 오전 8시 30분에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 알리앙스뷔페(둔산동, 직원이용식당), 오후 7시에는 직장에서 자택(복수동)으로 자차를 이용했다.

22일과 23일은 종일 자택에 머물렀다.

24일에는 오후 3시 자택에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으로 자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25일에는 오전 9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에서, 오후 12시 25분에 자택에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으로, 오후 3시 10분에는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에서 자택으로 자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26일에는 오전 8시 55분 자택에서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 오전 10시 30분 산림기술연구원(둔산동)에서 자택으로 자차를 이용해 다녔다.

27일 오후 1시엔 확진 판정을 받아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지역 9번째 확진자는 충남 공주시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으로 평소 폐렴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9번째 확진자는 20일 오전 8시 30분 지인 차량을 이용해 을지대병원(둔산동) 응급실(건물외 대기), 오전 9시에 정부청사역(지하철), 구암역(지하철), 유성시외버스정류소(봉명동)을, 공주산성정류소(금성동), 공주의료원(웅진동)을 방문했다.

20일부터 25일까지는 공주의료원(웅진동)에 입원했다.

25일 오전 9시 10분 공주의료원(웅진동)에서 지인 차량을 이용해 을지대병원으로 입원했다.

9번째 확진자는 시외버스, 택시, 지하철 등의 교통수단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확진자들은 이동·근무 중 마스크를 상시 착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10번째 확진자는 6번째 확진자인 역무원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며, 서구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다. 현재 이 확진자 동선에 대해선 조사 중이다.

한편, 해당 경로는 확진자의 기억을 바탕으로 확인된 동선으로 심층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수정사항이 발생할 수 있다. 또 확진자의 동선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료됐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