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한화 in 애리조나] 주장 이용규 "한화이글스 바뀌었다는 말 듣겠다"

스프링캠프 중점 목표 '타격폼 변형'
"끈질긴 이글스 만들어 이기는 야구 하겠다" 포부

입력 2020-02-28 09:36   수정 2020-02-28 09:36

이용규
한화이글스 주장 이용규
"한화이글스 야구가 바뀌었다는 말과 이용규 이번시즌 잘했다는 말 듣고 싶습니다."

27일(현지시간) 레드 마운틴 베이스볼 콤플렉스에서 만난 한화이글스 베테랑 선수이자 주장인 이용규의 각오다. 지난해 선수로서 공백이 있었던 데다, 주장이란 중책까지 맡은 만큼 이번 시즌에 임하는 기대와 욕심이 남다르다.

스프링캠프에서 이용규는 '타격폼'에 대해 집중했다. 그는 "연습경기, 자체경기를 통해 타격 폼을 변형하고, 이를 통해 더 잘 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전에는 폼이 컸는데 조금이나마 작아질 수 있도록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공백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고 있다. 그는 "아무래도 잘 하면 다행이지만, 성적이 안 나오면 질타를 이전보다 더 많이 받을 수 있다"며 "감수할 몫이지만 잘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잘하던 못하던 내 실력인 만큼 잘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규는 '노력'을 중시한다. 지난해 공백으로 경기에 나서지 않았지만, 본인 만의 훈련 루틴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그는 "제 성격상 제가 짠 스케줄은 다 해야 잠을 잘 수 있는 성격이다"라며 "작년에 쉬면서도 하루도 거르지 않았다. 지금도 꾸준히 나만의 훈련 루틴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올해 주장을 맡은 만큼 후배들에게 자기만의 노력법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최근 자율 훈련으로 전환되면서 자신만의 노력을 찾지 못하면 방황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자신만의 것을 찾는다면 후배들의 훈련 효율성이 높아지고, 성장할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후배들에게 '욕심'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용규는 "후배들이 지는 것도 싫어했으면 좋겠고, 자기표현도 언제든지 표출했으면 좋겠다. 예의에 지나친 행동만 아니면 얼마든지 받아줄 수 있다"며 "우리 선수들이 착하다. 그 말을 다른 팀 선수들에게도 듣는데, 그라운드에선 착해선만은 안 된다. 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끈질긴 이글스'가 되겠다는 각오도 내비쳤다. 이용규는 "땅볼치고 텔레텔레(욕심 없는) 모습은 우리 팀이 하지 않을 것이다. 선수들과 이런 사소한 것부터 열심히 하면 믿음이 생길 것"이라며 "밝은 야구, 재밌는 야구 하려면 이겨야 한다. 팬들이 야구장에 오고 싶도록 지더라도 끝까지 끈질긴 야구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애리조나=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