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잘츠부르크-프랑크푸르트 유로파리그 '폭풍 경보'로 하루 연기

입력 2020-02-28 10:27   수정 2020-02-28 10:27

AKR20200228020200007_01_i_P4
폭풍 경보로 경기 일정 연기를 일린 잘츠부르크 홈페이지[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제공]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 유로파리그가 '폭풍 경보'로 하루 연기됐다.

황희찬의 소속팀인 잘츠부르크는 28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프랑크푸르트(독일)을 상대로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예정됐지만 폭풍 경보로 하루 미뤄졌다.

이에 따라 잘츠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의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 2시 치러진다.

잘츠부르크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잘츠부르크 지역에 시속 120㎞에 달하는 강풍이 예고됐다"며 "안전을 위해 UEFA, 프랑크푸르트 구단과 협의해 일정을 하루 미뤘다"고 설명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