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 신천지신도 중 807명 연락두절

1만2335명 전수조사 결과...유증상자 167명

입력 2020-02-28 17:05   수정 2020-02-28 17:05

20200227-신천지 신도 전수조사3
중도일보 DB
대전시가 지역 신천지신도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마친 결과 806명이 연락두절인 상태다.

대전시는 지난 27일 신천지신도 1만2335명에 대한 코로나19 증상여부를 조사한 결과, 무증상자는 1만1361명(92%), 유증상자는 167명(1.4%), 통화가 되지 않은 신도는 807명(6.6%)으로 조사 됐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조사 당시 단순한 기침, 미열, 인후통 등이 있다고 답한 신도들은 모두 유증상자로 분리했으며, 우선 1339 통화와 지역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증상자 167명에 대한 자가 격리 및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5개 자치구 보건소와 협력 체계를 유지 최우선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관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무증상자로 확인된 1만1361명은 자치구에서 29일부터 2주간 능동감시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7일 자치구 행정팀장 회의를 개최하고 능동감시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27일 통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807명에 대해서는 28일부터 신천지 측과 함께 추가 조사를 실시하고, 최종적으로 연락이 되지 않는 신도에 대해선 대전지방경찰청에 소재 파악을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대전시는 신천지와 관련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신천지 신도 이용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기동반도 운영한다. 1차 적으로는 시 본청 팀장 5명으로 기동반을 편성, 신천지 기존 시설의 재가동 여부, 새로운 집회 장소 개소 여부, 시민이 신천지 활동 시설이라고 제보하는 시설에 대해 매일 현장점검 한다.

특히 점검 시 집회 등이 의심되면 경찰과 합동 점검하고, 내부 방역도 실시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최소화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 했다. 다만, 현재 인터넷카페, SNS 등에 과거 신천지 명단이 유포되고 있는 사항에 대해 개인정보 유출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유념해 주실 것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7일 밤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신천지교육생 명단 2369명이 추가로 통보됨에 따라 28일 시 본청 직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증상 여부를 파악하고 신천지신도와 동일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