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작은학교 살리기 일환으로 초등학교 통학구역조정 확정!

서산교육지원청, 오산초 통학구역 확대로 작은 학교 살리기 시동

입력 2020-02-28 21:26   수정 2020-02-28 21:26

서산교육지원청 청사 사진
서산교육지원청 청사 사진


서산교육지원청(교육장 이선희)은 지난 26일 동·읍지역 소규모 초등학교의 적정규모 학교 육성과 도심권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2020학년도 초등학교 통학구역 조정(안)"을 확정 발표했다.

서산시 동지역에는 속하나 실제 농어촌 지역에 위치한 6학급의 작은 학교인 오산초(서산시 오남동)는 지속적으로 학생수가 감소하고 있어 서산시 동지역학교 통학구역 내 희망자가 입학(전입)할 수 있도록 조정했고, 명지초와 서산대진초도 대산초 통학구역 중 희망하는 학생이 입학(전입)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또한, 인구 밀집으로 학생과밀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성연초 통학구역 내 희망자가 서산시의 8개 면지역으로 희망 시 입학(전입)할 수 있도록 조정해 확정했다.

초등학교 통학구역 조정은 작은 학교(6학급이하)를 살리고, 교육수요자(학생, 학부모)에게는 학교선택권 확대를 통한 만족도 상승효과를 기대하며 조정(안)의 취지에 맞게 해당학교 보유 교실 범위 내에서 학생을 배치하게 된다.

2020학년도 초등학교 통학구역 제한적 확대 실시에 따른 통학구역 조정(안)은 2020년 3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선희 교육장은 "이번 통학구역 조정을 통해 학생들과 학부모가 함께 만족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보하고, 작은 학교는 물론 과밀이 예상되는 학교에도 숨통을 트이는 효과를 줄 수 있도록 교직원 모두가 애써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2020학년도 통학구역 확정안은 서산교육지원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궁금한 사항은 서산교육지원청 행정과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