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인천 동구,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송현1.2동 부부 양성 판정, 접촉자 추가 감염 없어

입력 2020-03-20 12:05   수정 2020-03-20 12:05

동구 첫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동구 첫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지난 19일 인천시 동구에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동구는 지난 19일 오후 송현동 거주 40대 남성(A씨)과 그의 부인(B씨)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의료기관으로 즉각 이송하고, 방역과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첫 확진 남성 A씨의 실거주지는 충남 아산시로, 평일에는 직장이 있는 경기도 평택시를 아산시에서 왕복 이동하고 주말에는 가족이 있는 동구로 올라와 지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에 따르면 첫 번째 확진자 남성은 회사 본사가 서울에 있어 지난 12일 동료 직원 3명과 서울 본사 회의 참석 후 장례식장을 함께 방문했다.

동행한 사람 중 1명(경기 시흥시 거주)이 19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A씨도 이날 선학동 DT(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동구 두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동구 두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현재 실거주지인 충남 아산 인근 공주의료원으로 이송되어 격리 치료 중이다.

한편 두 번째 확진자인 배우자 B씨는 동구 소재 어린이집 교사로 남편의 확진 판정에 따라 같은 날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밤 11시경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보건소 관계자는 "A씨와 B씨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현재까지 접촉자는 총 42명(A씨 17명, B씨 25명)이며 모두 음성 판정됐다"며 "이 중 확진자 동거 가족 2명은 자가격리 조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확진자 발생 이후 추가 감염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미 확진자 거주지 인근과 이동경로에 대한 방역을 마쳤으며, 주민 불안이 해소될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