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시가 있는 금요일] 풍경소리에

입력 2020-03-27 00:01   수정 2020-03-27 00:01

시


풍경소리에

                    다선 김승호


천년의 고도 속에 묵묵히
동해를 바라보는 시선
저 멀리 수평선처럼
가까이 모습 뚜렷한 풍경이
소리를 울린다

뎅그렁뎅그렁
고요를 깨우는 마음을 치유하는
종교도 이념도 삶의 방향도 다르지만
풍경소리에 일어나는 심경이야
같은 평화가 아니리오

그때 그곳 그 자리에
같이한 시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아름다운 공간이요 추억이 되어
감은 눈 속에서 아픈 현실 속에서도
위로가 되어 잦아든다

사랑의 성취도 완성도
그렇게 소리 속에서 다가오더라.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시인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