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별들의 잔치' 챔스·유로파 결승전 '무기한 연기'

입력 2020-03-24 11:03   수정 2020-03-24 11:03

AKR20200324018800007_01_i_P4
UCL·UEL·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연기를 결정한 UEFA [UEF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제공]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여파로 '별들의 잔치'라 불리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무기한 연기됐다.

또 월드컵에 비견되는 유럽선수권대회인 유로파리그와 여자 챔피언스리그 파이널도 미뤄졌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유럽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오는 5월 예정됐던 유럽클럽대항전 결승전 일정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 시간으로 오는 5월 3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기로 했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무기한 연기했다. 5월 27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예정됐던 2019-2020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5월 2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치르기로 했던 2020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일정도 기약이 없다.

UEFA는 "새로운 결승전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일정 조정을 시작했다"며 "조만간 새로운 일정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UEFA는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결승전을 각각 6월 27일과 6월 24일에 치르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경기 일정을 새로 정하는 것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국가별로 언제 경기를 치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점"이라며 "UEFA 챔피언스리그는 8강과 준결승을 단판으로 치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