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편집국에서] 봄이 오긴 왔는데...

입력 2020-03-26 13:50   수정 2020-03-26 13:50
신문게재 2020-03-27 22면

KakaoTalk_20191013_171443825
김흥수 내포본부 차장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는 뜻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요즘 상황을 한 마디로 표현하는 말인 듯하다.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주말마다 '방콕' 생활을 한 지 어언 2개월이 흘렀다. 중국과 우리나라, 일본 등 아시아에서만 그칠 줄 알았던 이 감염병은 미국과 이탈리아 등 여러 대륙으로 뻗쳐나갔고, 결국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pandemic·세계 대유행) 선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개인적으로는 원체 밖을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어서 인지 별 탈 없이 지내왔지만, 다섯 살 배기 아들 녀석으로 인해 집안에 고성이 오간다. 평소 주말 같았으면 네다섯 번은 족히 나갔을 텐데, 코로나 사태 이후로 아들 녀석의 현관문은 굳게 닫혀 버린 지 오래다. 매일 출근하는 부모와 달리 아들 녀석만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셈이다. 한 달 정도는 잘 버텨왔지만, 최근 들어선 참을성이 한계에 달했는지 사사건건 꼬투리를 잡고 짜증을 부린다.

아참! 외출을 안하다 보니 자연스레 외식 횟수도 줄었다. 와이프의 짜증 섞인 말투와 고성이 오가는 훈육 횟수가 늘어난 것도 이런 이유일까? 4월 개학이 더이상 연기되지 않기만을 진심으로 바랄 뿐이다.

따스한 봄이 왔음을 알리는 벚꽃이 길가에 한창 피었지만, 벚꽃 구경은 언감생심이다. 대부분의 지역 축제들은 취소되거나 연기됐고, 덩달아 지역 내 소비경제도 얼어붙었다. 지역 상인들은 가게에 들어오는 손님이 없어 죽겠다고 난리다.

정부와 지자체는 다음달 6일 개학일을 코로나19 종식의 마지노선으로 보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전개하는 등 대면 접촉 차단에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정책으로 인해 지역경제 특히, 서민경제가 위축되고 있다. 결국 방역 강화와 경제 활성화라는 양 갈래 길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모양새다.

비록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는 멈춰섰지만 매일같이 발생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방역 강화라는 정책 기조를 바꾸기에는 정부로써도 부담감이 너무나도 크다. 결국 정부는 방역의 고삐를 죄면서 기업구호긴급자금을 100조원 규모로 확대, 도산 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살리기에 나섰다. 충남도 역시 지역 소상공인 등 15만명을 대상으로 1500억원 규모의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경기도의 경우 아예 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와 지자체들의 대책은 임시방편일 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순 없다. 세상에는 공짜는 없는 법, 결국 국가의 재정 건전성 악화를 불러올 테고, 나중에는 더 많은 국민들의 세금을 걷어야 할 것이 뻔하다. 여러가지 생각으로 피로함이 몰려드는 봄날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