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경제손실액은 7조원 대

입력 2020-03-25 15:28   수정 2020-03-25 15:28
신문게재 2020-03-26 12면

PYH2019121505520007300_P4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연합뉴스 제공]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되면서 일본 정부가 천문학적인 재정부담을 떠안게 됐다.

지구촌 최대 스포츠 잔치인 올림픽 개최로 대규모 특수를 기대했던 일본 경제의 타격이 예상된다.

25일 NHK에 따르면 일본의 민간 경제연구소는 도쿄올림픽 개최로 올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이 2조엔(약 22조5000억 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올림픽 1년 연기 결정으로 그 효과가 사라질 보고 있다.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 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올림픽으로 일본의 GDP가 1조7000억엔(약 19조10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내년으로 이월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직격탄으로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은 일본 정부는 경제적 이익보다 막대한 순손실을 걱정하게 됐다.

스포츠 경제학 등을 전문으로 하는 간사이 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 명예교수는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경제손실을 6000억 엔대로 추산했다.

미야모토 교수는 도쿄올림픽 1년 연기로 경기장 및 선수촌 유지·관리비와 각 경기 단체의 예산대회 재개최 경비 등을 합산해 6408억 엔(약 7조2000억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도쿄도 소재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는 올림픽 연기로 골칫거리가 됐다.

23동에 5600채에 달하는 선수촌 아파트는 지난해 7월부터 분양이 시작돼 2023년부터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올림픽 연기로 입주 시기도 늦춰질 전망이다.

입주가 지연되면 분양자들이 손해배상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 관계자와 스폰서, 미디어 등의 숙박 수요로 4만6000실 확보를 진행해왔는데, 올림픽 연기로 인해 대량 취소 사태가 발생하게 됐다.

올림픽 경기 장소로 사용하는 시설에 지불하는 임차료 등도 530억 엔에 달한다.

인건비도 문제다.

대회 조직위에서 일하는 3500명이다. 지난해 조직위 직원 인건비는 40억2600만 원(약 452억 원)이었다.

도쿄도와 대회 조직위는 예상외 지출에 대비해 270억 엔을 예비비로 계상하고 있지만, 연기 비용을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조직위의 한 간부는 "올림픽이 취소되는 것보다는 좋지만, 추가 비용이 수천억 엔 규모가 되지 않겠느냐"고 우려한 뒤 "정부도 일정 정도 부담하는 것이 아니겠냐. 도쿄도와 조직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간에 해결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