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청총선] 총선 전략지… 민주 '원도심', 통합 '신도심'

대전 7개 지역구 중 비현역 지역
민주, "경선 컨벤션과 후보 경쟁력"
통합, "서구 넘어 유성까지 핑크빛"

입력 2020-03-25 16:41   수정 2020-03-25 16:41
신문게재 2020-03-26 4면

민주당 대전
▲사진=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4·15총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청권 최대 도시 대전 선거판의 승패는 여야가 각각 상대의 정치영토를 탈환하느냐 여부에 달려 있다.

동구·중구·대덕구 등 원도심은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서구와 유성구 등 신도심은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하고 있어서다. 때문에 민주당은 원도심을, 통합당은 신도심을 반드시 뺏어와야 하는 전략지로 꼽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원도심 점령에 사활을 걸고 있다. 반드시 깃발을 꽂겠다는 목표인데 내부적으론 긍정적 기류가 흐른다. 먼저 치열한 내부 경선으로 각 지역에 관심을 불어넣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민주당은 3곳 모두 경선을 치렀다. 이 과정에서 당원과 주민들의 관심이 커지는 '컨벤션 효과'가 나타났다는 게 당의 설명이다. 한 후보 캠프 인사는 "경선을 거치면서 후보 이름이 자연히 오르내렸다"며 "당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긍정적인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후보 라인업 또한 경쟁력이 있다고 자신한다. 동구는 장철민, 중구는 황운하, 대덕은 박영순 후보로, 당에선 이들이 '청년·개혁·청와대'의 이미지를 품고 있다고 본다. 장 후보는 30대 청년 후보로 주목받고 있고, 황 후보는 '검찰개혁' 기수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박 후보는 참여정부와 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 경력이 있다. '노무현·문재인'과의 연결고리를 가진 건데, 박 후보는 이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대덕구청장이 민주당 소속인 점도 기대를 더하는 요인이다. 당 관계자는 "자생단체 등 조직 반응이 예전과는 다르다"고 했다.

통합당 대전 총선 후보들 승리 다짐<YONHAP NO-4461>
▲사진=연합뉴스 제공
통합당은 서구·유성에 '핑크빛 바람'을 일으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두 지역은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차지해 통합당엔 험지나 다름없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는 게 한국당 주장이다. 가장 주목하는 곳은 '서구을'이다. 이곳은 박범계 의원이 재선에 성공한 지역구다.

통합당은 인물경쟁력과 지역 분위기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당 관계자는 "박 의원이 강한 이미지를 가졌다면 양홍규 후보는 반대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졌다"며 "유권자들이 이 점을 주목하고 있고, 박 의원이 여러 논란에 휩싸인 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구갑은 이영규 후보를 출격시켰다. 박병석 의원과 5번째 맞대결이다. 이 후보에 대한 동정심과 박 의원의 5선 피로감이 표심에 작용할 것이란 판단이다. 유성은 파격적인 공천으로 신인과 여성을 내세웠다. 유성갑엔 장동혁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가 나섰다.

참신한 새인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유성을엔 김소연 후보를 내세웠다. 현역인 이상민 의원과의 신구(新舊)대결 구도가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 후보의 '전투력'도 기대를 키우는 이유다. 당 관계자는 "서구·유성의 표심 변화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