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어린이 면마스크 유해물질 검출... 리콜 조치

'자연지기 어린이용 입체형 마스크'(㈜더로프) 노닐페놀 기준치 28.5배 초과
'위드유 데일리 오가닉 마스크'(아올로社)는 3.8배 초과
표시의무 위반 모델도 29개... 국가기술표준원 조사

입력 2020-03-25 13:47   수정 2020-03-25 13:47

마스크
국가기술표준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어린이용 마스크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최근 49개 면마스크 모델(성인용 26개, 유·아동용 23개)에 대해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어린이용 2개 모델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돼 리콜 명령 조치를 내렸다고 25일 밝혔다.

2개 제품은 호르몬 작용 방해, 성조숙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인 노닐페놀의 기준치(100mg/kg)를 각각 28.5배 초과한 '자연지기 어린이용 입체형 마스크'(㈜더로프), 3.8배 초과한 '위드유 데일리 오가닉 마스크'(아올로社)다.

또 유해물질 안전기준에는 적합했으나 섬유 혼용률와 사용연령 등의 표시의무를 위반한 29개 모델에도 개선조치를 권고했다.

이와 함께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하면서 소비자·시민단체와 리콜정보 공유 등을 통해 리콜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할 예정이다.

이번에 리콜 명령을 내린 2개 모델은 시중판매를 원천 차단 조치하기 위해 3월 26일자로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와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 공개하고, 제품안전 국제공조 일환으로 OECD 글로벌리콜포털(globalrecalls.oecd.org)에 등록했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