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로나19 극복 위해 임원 급여 30% 반납

반납액 약 1억 4000만원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

입력 2020-03-25 15:18   수정 2020-03-25 15:18

철도공단사옥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5일 코로나19와 관련 임원 월급을 일부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고자 동참한 것이다.

4개월간 이사장 및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의 30%, 본사 실·단장·지역 본부장 10%, 처장 5%를 각각 반납한다.

공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임금 반납액 약1억 4000만원을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 국유재산 사용료 감면, 화훼농가 살리기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할 예정이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인 및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