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포켓팅 열풍… 코로나19 농가돕기 온정 이어진다

강원도 감자 온라인으로만 2500t 판매 종료
농림부 급식용 친환경 채소 9000세트 판매
지역에서도 농가 돕기 이어가자 목소리도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3-25 18:33

신문게재 2020-03-26 3면

jjljljlj copy
코로나19 확산으로 급식과 외식 판로가 끊긴 농가를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연일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강원도 감자를 필두로 학교 급식용으로 재배된 유기농 채소, 면역력에 좋다는 돼지고기, 전복 등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온라인 사이트로 몰리면서 ‘서버 마비’ 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

전 국민을 '포켓팅(포테이토+티켓팅)'에 빠지게 한 강원도 감자는 24일 마지막 물량인 5만 상자를 끝으로 판매가 종료됐다. 마지막 5만 상자 또한 7분 만에 품절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강원도 감자는 온라인으로만 약 20만 상자, 2500t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자가 늘고,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출을 꺼리는 소비자들이 10㎏에 5000원에 판매되는 감자를 적극적으로 구매하면서 포켓팅이 시작됐다. 감자로 만들 수 있는 모든 요리를 선보이며 적극적으로 감자 소비의 주체가 됐고 강원도 농가의 시름을 덜어준 선례가 됐다.

감자에 이어 농림축산식품부도 급식용으로 재배된 유기농 채소와 과일을 판매 중이다. 11번가 사이트와 협약을 맺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8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채소와 과일 꾸러미 9000세트를 구성해 시중보다 20~30% 저렴하고 판매했다. 저장성이 떨어지는 품목으로 홍성 대파, 태안 시금치, 공주 오이, 논산 토마토, 금산 깻잎 등 충청권 농가의 채소류도 포함됐다.

11번가는 상품 판매수수료를 절반 수준으로 내리고 초·중·고교 개학 전까지 농가 상황에 맞춰 추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유통업계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코로나19로 외출은 꺼리지만, 온라인으로 식자재를 구입하는 비율은 높아졌다.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지역 농가도 돕고 좋은 상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일석이조 효과기 때문에 지역과 정부 기관의 판매가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역에서도 적극적으로 코로나 피해 농가를 돕자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지역적 한계가 아쉽다.

대전은 시설하우스나 농가 수가 다른 지역에 비해 적은 도심형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로 자급자족하는 지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대전농협 관계자는 "도움을 드리고자 대전 지역 농가를 수소문했으나 현재 출하되는 농산물을 재배하는 곳이 없었다"며 "대전의 경우 시설하우스가 없고 급식용 물량은 충남과 충북에서 가져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적인 유통망을 갖춘 농협이지만 충남·북 농가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시와 지자체의 협조가 적극적으로 필요하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유통시장 관계자는 "오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식자재를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지역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을 방문한다면 지역농가 상품을 우선 구매하는 것이 현시점에서는 가장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