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청총선] '코로나 총선' 충청 與野 판이한 행보

민주당 정부기조 발맞춰 온라인 행사 전개
후보 합동 회견 유튜브 생중계등 비대면 활동
통합당 '정권심판' 호소 외연 확장 전력투구
선대위 출범·후보 합동회견 통해 세몰이 나서

입력 2020-03-25 16:58   수정 2020-03-25 16:58
신문게재 2020-03-26 4면

총선
코로나19가 4·15총선 정국을 강타한 가운데 충청권 최대 격전지인 대전에서 여야가 판이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초비상 사태에 따라 합동회견 등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며 SNS와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는 등 선거전략 변화를 꾀하고 있다.

반면, 이번 총선을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로 규정하고 미래통합당은 '정권심판' 프레임을 유권자에 확산하기 위해 세결집을 통한 외연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 총선 출마 후보들이 총출동해 총선 필승을 다짐했다. 또 당 결속과 승리를 다짐하는 자리를 갖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 자리에는 통합당 세종을 후보로 충청권 선거를 총괄하는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참석, 내부 결속을 다졌다.

통합당은 "코로나19 사태로 서민은 피해를 입고 있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대전에서 우리 7명의 국회의원 후보가 전원 당선돼 문재인 정권에 경종을 울리겠다는 각오로 나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대전시당은 앞서 대전 총선 후보 합동 기자회견에서도 세를 결집해 정권심판을 외치기도 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우리는 이번 평가에서 정권심판과 총선 승리를 위해 다양한 행보에 나서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대비해 안전하면서도 정부와 여당을 심판할 수 있는 선거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의 경우엔 SNS나 온라인 브리핑 등으로 행사를 진행하는 등 유권자와 대면 활동을 최대한 자중하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31일 대전 내 모든 후보가 한 데 모이는 합동 회견을 진행한다. 이들은 코로나19 대처 방안이나 대전 현안 점검 등을 논의할 계획인데, 지난 22일 진행된 합동모임과 같이 온라인 브리핑이나 유튜브 생중계 등으로 회견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부에서 강조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코로나19 시기에 모이는 것은 지양하고 있다"며 "합동 회의나 선대위 구성 등은 온라인으로 브리핑하고, 유튜브 생중계 등을 통해 우회해서 선거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이처럼 '코로나 총선'에서 충청 여야가 판이한 행보를 보이는 이유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간다.

민주당의 경우엔 집권여당인 만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향에 따른 행보를 펼치는 것이며 통합당의 경우엔 코로나19에 대한 미숙한 정부 대응 등을 알리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를 받아들이는 여야의 행보가 다를 수밖에 없다"며 "더 나아가선 후보들 각각 코로나19가 총선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선거유세에 대해서도 다른 행보를 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