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사자성어는 삶의 이음매] 59. 거수마룡(車水馬龍)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입력 2020-03-24 17:52   수정 2020-03-24 17:52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하다. 이에 걸맞게(?) 춘하추동(春夏秋冬)처럼 사람 역시 십인십색(十人十色)이다. 그래서 누구는 봄을, 다른 사람은 여름 내지 가을, 심지어 겨울이 좋다는 이도 있다.

하지만 압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반기는 계절은 역시 봄이다. 봄은 사자성어에서도 쉬이 만날 수 있는데 먼저 사면춘풍(四面春風)이 돋보인다.

이는 사면이 봄바람이라는 뜻으로, 언제 어떠한 경우라도 좋은 낯으로만 남을 대함을 이르는 말이다. 이어 양춘방래(陽春方來=따뜻한 봄이 바야흐로 온다)와 '따뜻한 봄날에 온갖 생물이 나서 자라 흐드러짐'을 뜻하는 만화방창(萬化方暢)도 봄을 찬미하고 있다.

이와 대척점엔 두문불출(杜門不出)이 포진한다. 바야흐로 봄이 왔다. 말 그대로 '완연한 봄이 왔나봄'이다. 그러나 이 좋은 계절 봄이건만 나들이를 갈 수 없다. 여행도 마찬가지다.

코로나 사태가 드러낸 팬데믹 민낯에 우리나라 전역이 큰 시름의 먹구름에 덮여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봄은 오고 있다. 시작이 있으면 반드시 끝도 있는 법이다. 코로나 사태도 분명 종착역이 있을 것이다.

우리 모두 희망을 버리지 말자! 이런 관점과 맥락에서 봄이 완연히 도착한 대전천 인근의 둔치(물가의 언덕)와 천변(냇물의 주변)을 찾아 나들이 겸 운동을 했다.

목척교를 출발지로 하여 한남대교~한밭대교까지 약 1시간을 걸었다. 대전천에 닿기 전에 들른 조그만 간이공원엔 목련꽃이 반 이상 개화해 있었다. 물가의 능수버들 또한 봄기운이 솟는지 휘영청 한껏 기지개를 펴는 듯 보였다.

대전천에서 낚시삼매경에 빠진 사람들은 마치 세월을 초월한 듯 보여 부러웠다. 저만치서 달려오는 호남선 열차는 코로나 사태를 타개할 요량인지 그야말로 전광석화로 질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루미로 보이는 녀석은 물고기를 낚을 속셈에 물에 발을 담그고 있었으며, 그러거나 말거나 수정처럼 맑은 대전천은 합류지점인 갑천을 향해 줄달음질치고 있었다.

하늘을 날던 까치가 내려와 타는 목마름을 적시는 곁에는 자전거와 도로로 산책을 즐기는 시민들의 표정이 밝았다. 이윽고 한밭대교와 오정 농수산물도매시장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코로나 사태로 요즘 다들 어렵다는데 오정 농수산물도매시장의 상인 여러분들 역시 현 위기를 어찌 극복하고 계실까 싶어 마음이 짠하였다. 돌다리를 건너노라니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는 속담이 떠올랐다.

코로나의 위기를 교훈 삼아 다시는 이런 아픔이 없길 기도했다. 착용하면 갑갑하고, 구입하기조차 어려운 마스크는 이제 그만. '완연한 봄이 왔나봄!'을 누릴 수 있는 명실상부(名實相符)의 봄을 진정 소망했다.

지금의 두문불출과 개점휴업(開店休業)을 거둬내고 대신에 그 자리를 거수마룡(車水馬龍)이 들어서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거수마룡(車水馬龍) = 수레와 말의 왕래(往來)가 많아 매우 떠들썩한 상황. 즉, 행렬이 성대(盛大)한 모양을 말함. 장사가 잘 되고 관광지에서 사람들이 많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함.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사자성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