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보단 안전과 건강 최우선"

입력 2020-03-26 15:52   수정 2020-03-26 15:52
신문게재 2020-03-27 10면

PYH2020031102380001300_P4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세마스포츠마케팅, 연합뉴스 제공]
오는 7월 도쿄올림픽 출전이 확실시됐던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이 올림픽 1년 연기에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어야 한다"고 고 밝혔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되자 이달 초 귀국한 고진영은 26일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올림픽 연기는)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림픽 연기를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고진영은 "현재 웨이트 트레이닝과 샷 연습을 비슷한 비중으로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은 "(올림픽 연기로) 준비 기간을 더 가질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훈련하겠다"며 "급하게 서두르지 않고 장기적인 플랜을 잘 세우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