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보기] 봄은 왔지만 봄은 아직 아닌 걸까?

이영우 배재대 교수·대전국제아트쇼 조직위원장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45

신문게재 2020-03-27 23면

2020022001001785300079901
이영우 교수.
봄은 왔지만 봄을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이즈음엔 봄꽃 축제를 얘기하고 다들 봄 맞을 준비로 분주할 때인데 이런 말도 사치스러운 지구촌 현상에 마음이 아프다 못해 힘들다.

아픔은 흘려보내야 하는데 좀처럼 흘러가려고 하지 않는 코로나로 오히려 지금은 나름대로 들 회복제를 스스로 처방해가는 사람들이 많아져 가고 적응해 간다.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깝게" 란 슬로건이 익숙해진 요즘이다.

처음엔 조금 이러다 말겠지 시작한 코로나19는 시시각각 우리의 일상을 침투하고 있다. 살면서 생각지도 않은 일을 겪고 산다지만 내 의지로 선택할 수 없는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끔찍한 일이다.

하루빨리 잠잠해 져야 할 텐데 일선에서 느끼는 걱정이 두려움을 넘어 불안한 사회 분위기까지 가지 않도록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두 동참하고 힘을 내야겠다.

그림을 하는 나는 지난 3월 초에 예정된 독일 전시가 예정돼 있었다. 당시만 해도 한국의 확진자가 많아질 때였기에 독일행을 불허하는 나를 독일에선 이해하지 못했었다. 결국 예매했던 비행기 표를 위약금 물고 손해를 보면서 취소했지만, 지금에 와서는 아주 잘한 일이 됐다.

일선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공인으로서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이 피해를 입으면 안 된다는 마음에서 비롯되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독일전시의 아쉬움보다 지금은 오히려 친분을 이어온 독일화우(畵友)가 걱정된다.

시시각각 변하는 유럽의 상황들을 보면서 우리네 삶이 지구촌으로 살아왔음을 느낀다. 그로 인해 매일 밤 생각의 여행을 하고 잠을 뒤척이는 날이 많아졌다.

자의든 타의든 분주했던 일상도 고요를 찾았고 계획했던 일들이 뒤로 미뤄지면서 생긴 시간에 그림을 그려야겠다 싶어 작업실에서 나를 본다.

매일 산다는 것은 매일 떠나는 여행과 같은 거 고독한 자유가 나를 다시금 채워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그림하고 싶다.

겨울에는 눈보다 비가 슬프고 봄에 내리는 봄비는 꽃비로서 희망을 우리에게 준다고 한다.

눈이 부실만큼 아름답고 푸르를 대지의 4월이 오면, 모든 사람에게 다 아름다운 것은 결코 존재하지 않겠지만, 코로나19로 우울해 있는 우리는 적어도 자가 치유가 필요하고 개인마다 회복제를 처방해 줄 수 있는 4월을 살아가자.

향이 진해서 천리까지 간다는 "천리향" 꽃나무를 샀다. 향기를 느끼면서 어느새 나에겐 회복제가 된 것이다.

큰 기쁨보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작은 기쁨이 주는 행복이 위안이 되어준다는 걸 알게 되었기에 이런 마음으로 코로나 극복에 힘을 실어주련다.

새로운 일은 새로운 도전이다.

대전 국제 아트쇼가 무역센터 공사로 작년에는 개최되지 못했다. 미술인으로서 아쉬움이 많았는데 오는 9월 3일부터 5일간 유성 골든 하이에서 오픈과 함께 대전 국제 아 쇼가 7번째로 치러질 예정이다.

무역센터가 완공되기 전까지는 대전 국제 아트쇼 조직위원장으로서 현 라영태 대전미술협회장과 함께 준비하려고 한다.

그동안 성공적인 개최로 주목받아왔던 대전 국제 아트쇼가 앞으로도 그 명성을 이어져 갈 수 있도록 준비해 갈 테니 관심과 참여로 지켜봐 주었으면 좋겠다.

젊음이 세월을 무서워하지 않은 시절보다는 나도 나이가 들었지만 젊은 시절에 보일 수 없었던 노련함과 경험으로 대전 국제 아트쇼의 가치를 이어가는 가교역할을 나는 하고 싶다.

예술이 치유가 되는 현대인에게는 미술이 더 가까이 있어야 하는 이유다.

/이영우 배재대 교수·대전국제아트쇼 조직위원장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