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집에서도 한국족보박물관 관람… 온라인 해설 서비스 개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에 따른 비대면 전시 관람 실시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3-26 13:57
3.26 보도자료 사진2 (한국족보발물관 영상촬영 사진)
중구는 24일 한국족보박물관 '이름담기' 특별전 관련 영상을 제작했다. 중구제공
대전 중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관 중인 한국족보박물관을 집에서도 관람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 해설 서비스를 운영한다.

26일 구에 따르면 마스코트인 효도령과 함께 한국인의 항렬과 이름 문화에 대해 소개하는 '이름담기' 특별전을 관람하는 영상을 시작으로, 족보박물관과 뿌리공원을 관람하는 영상을 올릴 계획이다.

구는 비대면 전시 관람 서비스가 개학이 연기된 아이들이 집에서 체험 학습을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족보박물관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족보 전문 박물관으로 조선시대를 중심으로 한국인의 족보와 가족문화를 전시하고 있으며, 2010년 개관 이후 매년 특별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물관에서 중구 공식 SNS계정, 중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공하게 될 온라인 전시 해설은 유물을 수집하고 전시와 교육을 기획했던 학예사가 박물관 구석구석에 숨은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는 콘텐츠다. 혼자 전시를 감상할 때는 알지 못했던 박물관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

박용갑 청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학이 연기되고 외출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효와 관련된 교육적 콘텐츠 제공으로 집에 있는 아이들을 돌보는 부모님께 도움을 드리고, 우리 지역 주민의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