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10대 확진자 발생.. 학원 감염 우려 현실화

정부 휴업명령 불구 학원 휴원 동참율 떨어져
학원 측 "소수 학생이라도 받아야 월세비 등 감당"

입력 2020-03-26 17:37   수정 2020-03-26 17:37
신문게재 2020-03-27 3면

111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추가확진자 중 한 명이 대형 입시학원을 다녔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학원 감염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개학 일주일을 앞두고 대전에서 10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관리 당국의 사각 지대에 있던 사교육 전반에 대한 보다 강력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고조되고 있다.

26일 대전교육청·대전시청 등에 따르면 이날 확진자가 3명 더 발생한 가운데 유성구 거주 10대 남성이 대전 A학원을 다녔던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 A학원은 입시 전문 대형학원으로 알려져 있어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들을 중심으로 추가 확산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확진자는 최근 5일 간 이 학원에서 수업을 들었으며, 17명이 접촉자로 파악되고 있다.

학원 측은 17명의 접촉자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며, 접촉 학생 17명은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확진자가 수강한 건물은 방역조치를 완료하고 임시 폐쇄조치됐다.

확진자가 학원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교육계는 그동안 방역 사각지대로 우려했던 학원가를 중심으로 추가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고리를 끊기 위해 3차례나 개학을 연기했지만 학원 휴원을 강제할 수 없어 휴원율이 대폭 줄어든 것도 우려를 더한다.

실제로 지난 13일 현재 휴원을 신고한 대전 학원은 기준 일주일 전인 지난 6일과 비교해 전체 2398곳 중 1167곳(48.6%)에서 891곳(37.1%), 교습소는 전체 1331곳 중 538곳(45.7%)에서 496곳(37.2%)으로 대폭 줄었다. 교육 당국이 재차 휴원을 권고해왔지만 학원과 교습소 10곳 중 7곳은 수업을 강행한 셈이다.

정부는 지난 24일 필수방역지침을 이행하지 않는 학원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을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방역비 등 손해배상청구까지 가능하도록 했지만 사실상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학원생의 확진이 나오면서 이 같은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했지만 사실상 휴원을 강제할수 없는 학원에 대한 보다 강력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는 이유다.

현재처럼 단순히 손소독제 비치 등의 소극적 규제로는 사실상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학원 방역 우려를 잠재울수 없다는 지적이다.

B 학원장은 "학원 지원 대책이 전부 대출인데도 불구하고 대출 신청과 대기 기간은 2개월이 넘는다"며 "소수의 학생이라도 받아야 운영을 해나갈 수 있어 어쩔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