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충청권 고위 법관 재산, 고위 검사의 10배 수준

문광섭 부장판사 재산 131억 9951만원…대전·충청권 최고
김광태 대전고법원장, 이승훈 청주지법원장 뒤이어
강남일 대전고검장은 5억7460만원 신고

입력 2020-03-26 17:18   수정 2020-03-26 17:18
신문게재 2020-03-27 4면

대전충청 법관 재산
대전·충청권에선 고위 법관들의 재산이 고위 검사들보다 10배 정도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전자관보에 게재된 2020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공개 자료에 따르면, 대전과 충청권에서 문광섭 대전고등법원 수석부장판사의 재산이 131억 995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문광섭 수석 부장판사는 본인 명의의 토지(49억 1892만원)와 건물(68억 8911만원), 예금(32억원) 등을 보유했다. 32억 7930만원을 신고한 김광태 대전고법원장이 뒤를 이었고, 이승훈 청주지방법원장은 31억 9316만원, 권혁중 대전고법 부장판사는 30억 3205만원을 신고했다.

특허법원 김경란 수석 부장판사는 29억 5518만원, 대전고법 지영난 부장판사 25억 6798만원, 이승영 특허법원장이 18억 2740만원, 특허법원 이규홍 부장판사 14억 7432만원, 이제정 부장판사 11억 6345만원, 서승렬 부장판사 8억 9956만원, 대전고법 신동헌 부장판사 6억 8569만원, 허용석 부장판사 5억 7130만원, 특허법원 윤성식 부장판사 4억 8532만원, 대전고법 김성수 부장판사가 2억 5665만원을 신고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등 고위 법관의 평균 재산이 29억원 수준이었고, 재산 상위 10명 중 7명은 100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충청권 검사
검찰에선 강남일 대전고검장이 5억 7460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강남일 고검장은 어머니 명의의 토지(2759만원), 본인과 가족들 명의의 건물(3억3830만원), 자신과 배우자, 아들 등 가족 명의의 예금(3억 1277만원)을 신고했다.

최경규 청주지검장은 4억 1619만원, 이두봉 대전지검장 3억 3638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법무부와 대검찰청 고위 간부들의 평균 재산은 19억원이고, 최대 자산가는 66억8388만원을 신고한 윤석열 검찰총장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총장 본인의 재산은 예금 2억 1981만원에 불과했고, 대부분의 재산은 부인 명의였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