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코로나19] 왕성한 활동 확진자에 대전 지역사회 '긴장'

대전 추가 확진자들, 10여일 이상 증상 인지 못해
공인중개사무소나 보험사, 수강생 등 활동 왕성해
학원가도 비상... 시 접촉자 20명 자가격리

입력 2020-03-27 00:06   수정 2020-03-27 00:06
신문게재 2020-03-27 1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_이강혁 보건복지국장 (2)
26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에서 증상 발현 후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왕성한 활동을 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면서 지역 감염 확산 우려가 커졌다. 대전시는 확진자 밀접접촉자와 동선을 파악하고 방역 활동에 나서는 등 긴장 수위를 높였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돼 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31명으로 늘었다.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아들과 지인 등 밀접 접촉자이고 나머지 1명은 유럽에서 입국한 20대 여성이다.

이중 유성구 죽동에 거주하는 29번 확진자(10대 남성)는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27번 확진자(40대 여성)의 아들이다. 30번 확진자(50대 여성)는 유성구 용산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27번 확진자의 지인이다. 이들은 27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전날인 25일 검체를 채취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27번 확진자는 증상 발현 후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장시간 사회 활동을 했고, 직업 특성상 시민 다수와 접촉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어 지역 사회 전파가 우려된다.

27번 확진자는 지난 9일, 29번 확진자는 지난 12일, 30번 확진자는 지난 4일 각각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각각 15일, 13일, 21일간 사회 활동한 것.

27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기 전까지 보름간 음식점과 복합상가, 찜질방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마스크를 썼더라도 찜질방이나 음식점 등 불가피하게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는 곳도 많아 감염에 취약하다. 다행히 27번 확진자의 경우 가족과 직장동료 등 밀접접촉자 15명 중 이날 확진자가 된 2명을 제외한 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0번 확진자는 동선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험사라는 직업 특성상 사회 활동성이 높을 가능성이 크다. 병원이나 음식점 등을 다수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29번 확진자는 서구 둔산동의 한 학원에 다녔던 것으로 조사돼 학원가에 비상이 걸렸다. 시에 따르면 현장 확인 결과 이 학생은 증상 발현 후 총 5일 출석했다. 시는 학원 동료 수강생 등 접촉자 20명을 모두 자가격리 시켰으며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선별진료소 방문이 늦어진 데 대해 "대구 등 위험지역 방문 이력이나 주위에 확진자가 없었고, 자신의 증상에 대해 일반적인 감기로 생각했다"면서 "증상발현일은 주관적인 면이 있어 심층 역학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밀접 접촉자들의 추가 확진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 접촉자들을 파악하고 있으며, 잠복기를 고려하면 현재 음성이더라도 향후 양성이 될 가능성이 있어 현재 시점에서는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29번 확진자가 다닌 학원에 대해 이 국장은 "현재 접촉자로 파악된 학생은 17명으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행정명령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해당 학원은 대응조치에서 특별한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