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주지역, 마스크로 전하는 나눔과 위로 잇따라

- 충주공판장, 성충문구, 대소원새마을협의회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 전달 -

입력 2020-03-27 12:18   수정 2020-03-27 12:18

200330 마스크로 전하는사랑(대소원새마을)
충주지역 곳곳에 마스크로 전하는 나눔과 위로가 이어지면서 지역사회가 한층 더 성숙해 지고 있다.

충주시 교현동에 위치한 심병택 충주공판장 대표는 27일 지역 내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전해달라며 어렵게 구한 일회용 마스크 2670매를 기탁했다.

또 이름을 밝히기 꺼리는 지역 내 한 주민은 "면 마스크예요, 안에 필터가 들어 있어요. 작은 보탬이 됐으면 감사하겠어요"라는 메모와 함께 본인이 직접 만든 40매의 면 마스크를 기탁했다.

성충문구에서도 홀몸노인에게 전해 달라며 150매의 일회용 마스크를 기탁하는 등 최근 교현안림동에는 마스크를 통한 이웃사랑이 끊이지 않고 있다.

김태호 교현안림동장은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주민이 힘들어 하는 가운데 질병에 약한 취약계층에 지원해 달라는 주민들의 마스크 기탁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기탁자의 뜻에 따라 취약계층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소원새마을협의회(회장 김학기, 부녀회장 노현숙)는 홀몸노인 가정 120세대에 사랑의 면 마스크 1200매를 전달했다.

이날 마스크 전달은 홀몸노인 중 거동이 불편해 공적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분들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23일부터 새마을협의회가 대소원면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면 마스크를 제작해 지원하게 됐다.

노현숙 부녀회장은 "어르신들의 건강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면 마스크를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