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 총리 "국외유입 환자 90%가 국민… 입국 금지 조치 제약"

4월6일 개학 여부 판단은 아직 일러

입력 2020-03-27 10:21   수정 2020-03-27 10:21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국외에서 유입되는 코로나19 차단 방역과 관련해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고려하면 당장 입국 금지 같은 극단적 조치를 하는 데 제약이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내에서 감염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은 비교적 안정적 수준으로 줄었지만,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은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 관리가 굉장히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하는 것을 막으려면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하는 현재의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입국 금지 조치' 요구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대신 정 총리는 "오늘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의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며 "각 지자체는 비상한 각오로 해외 입국자를 관리하고, 관계부처는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자원을 적시에 제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감염병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 기간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면서 "아직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종= 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