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황교안, "대전에서 승리의 바람 전국으로 퍼져야"

양홍규·이영규 4·15 총선 '지원사격'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3-27 12:24
  • 수정 2020-03-27 12:24
양홍규황교안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7일 4·15 총선 서구을 양홍규 후보와 서구갑 이영규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뒤 서구 둔산동 양 후보 선거캠프에 들러 "대전은 대한민국의 한 중심으로, 선거에서 이기면 그 승리의 바람이 아래로, 위로 좌우로 퍼져나가는 그런 계기가 된다"며 "여러분이 양홍규와 이영규 두 후보를 확실하게 밀어주시겠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승리의 칼바람을 두 후보를 통해 이뤄주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황 대표는 "방안에 앉아서 이길 수 없다. 방안에서 일하고 밖에서도 일하고, 주변에 널리 퍼뜨려서 승리의 칼바람을 이 두 후보를 통해 이뤄주길 바란다"며 "민생은 독안에 빠지고, 경제도 폭망상태이다. 이제는 바뀌어야 하고 그래야 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각오로 두 후보를 도와주시고, 밀어주셔서 반드시 문재인 정권 심판의 큰 바람이 대전에서부터 물밀 듯 가길 희망한다"며 "함께 승리하는 총선의 큰 깃발을 들어주실 것을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장우 통합당 대전시당 위원장도 "이제 충청에서 문재인 정권을 강력하게 심판해 국민을 우습게 여기는 대한민국 국정을 좌지우지 하지 않도록 우리가 막아야 한다"며 "황 대표와 양 후보, 이 후보와 함께 시당위원장인 저도 대한민국을 구하는데 함께 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