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14개 시장.군수들 "급여반납 동참"

도민 고통분담 차원... 4개월간 급여 30% 반납키로
도청서 '온라인 기자회견' 열고 향후 계획 등 발표
해외입국자 대상 무료진단 검사 지원해 관리 강화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0-03-30 14:51
  • 수정 2020-03-30 14:51
20200330_2070
양승조 충남지사와 13개 시장군수들이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내 시장·군수들이 앞으로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이와 함께 도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요양병원 등 집단감염 고위험 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양 지사와 13개 시장·군수는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양 지사는 "도지사와 14개 시장·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도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급여 반납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와 시장·군수는 앞으로 4개월 간 월급의 30%를 반납할 계획으로, 금액은 1억4200만원 가량이다. 급여 반납액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서도 제도적 사각지대에 놓여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20200330_1992 (1)
양승조 충남지사가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코로나19 대응 중점 추진사항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는 무료 진단검사 지원 등을 통해 관리를 강화한다. 지난 13∼26일 사이 도내 유럽·미국발 입국자는 다음달 1일까지 검사를 마치고, 지난 27일 이후 모든 입국자는 입국 3일 이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천안아산 KTX역에는 31일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 KTX 열차 이용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다.

더불어 양 지사는 "지난 27일 소상공인 등에게 지급되는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추경안이 도의회를 통과했다"며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조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긴급생활안정자금은 먼저 공주, 서천, 청양 등 3개 시·군에서 다음달 6일부터 신청접수 받을 계획이다.

이날 양 지사는 "지난 1주일 간 도민 여러분께서 답답함과 불편함을 감내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협조해 주셨으나,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지속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심리적으로 지치지 말아야 한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감 등이 지속될 경우, 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통해 상담받을 것"을 권유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충남의 저력을 믿는다"며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곳이 코로나19로부터 지역과 나라를 지켜내는 최후의 방어선이라는 다부진 각오로 당당히 맞서자"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