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화천, 모든 학생과 취약계층에 마스크 17만장 긴급지원

- 유치원생부터 대학생까지, 고령자, 수급자, 장애인 등 대상

한상안 기자

한상안 기자

  • 승인 2020-03-30 14:12
  • 수정 2020-03-30 14:12
마스크 배달4
지난 27일, 최문순 화천군수가 청소년수련관에서 대학생들에게 지원될 마스크를 택배 발송하고 있다.
화천군이 내달 6일 개학을 앞두고 유치원생부터 대학생에 이르는 모든 학생과 65세 이상 고령자 등 취약계층 전원에게 마스크 17만 장을 긴급 지원한다.

군은 지난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제작된 KN95 마스크 15만 장을 수입해 군청에 입고시켰다. 이와 함께 개학 이전까지 자원봉사센터의 지원과 일자리 사업 추진을 통해 2만여 개의 면 마스크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마스크는 재포장 작업을 거쳐 65세 이상 고령자,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3급 이상 장애인, 아동복지시설 원생 등에게 우선 지급된다. 다문화가정과 노인돌봄서비스 및 복지시설 종사자들, 어린이집 원생 역시 마스크 지원을 받게 됐다. 지역 출신 대학생과 중·고교생,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에티오피아 국내 유학생 전원에게는 개학 이전 마스크 지원이 마무리된다.

버스와 택시 등 운수회사 종사자, 공영버스터미널 근무자, 특별교통수단 운전원, 주차관리요원, 주민 접촉이 잦은 이장 전원에게도 마스크가 전달된다.

한편, 화천군은 개학을 전후해 코로나19 사태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고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군민들에게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내달 초 지역 주요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 5대와 방역 텐트를 설치하고, 손 소독제 등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천=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