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포화상태 달한 추모공원 봉안시설 확보 대책 내놔

김한준 기자

김한준 기자

  • 승인 2020-03-31 11:59
  • 수정 2020-03-31 11:59

신문게재 2020-04-01 14면

천안시가 천안추모공원 봉안시설의 수용 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봉안시설 확보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내놨다.

시에 따르면 3월 현재 천안추모공원 봉안시설 총 1만9787기 중 1만6497기가 안치됐으며 이에 따른 안치율은 83.3%로 집계됐다.

향후 설치 가능한 4972기까지 포함해 총 8262기가 안치 가능하지만, 매년 1900기가량이 신규·이전됨에 따라 2024년이면 포화상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는 '천안시 천안추모공원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일부 개정, 급증하는 관외 국가 유공자의 배우자에 대해 화장시설 사용료를 징수토록 해 이용을 제한하고 수목장림을 도입할 방침이다.

개정안은 사망 당시 천안시에 주민등록을 둔 국가유공자의 배우자에 한해서 천안추모공원 화장시설 사용료를 전액 감면하지만, 관외 국가유공자의 배우자에 대해선 최소 20만원에서 최대 50만원의 화장시설 사용료를 징수토록 했다.

단, 국가유공자에 한해선 기존과 같이 거주지 제한 없이 전액 감면키로 했다.

시는 그동안 거주지 제한 없이 국가유공자의 배우자에 대해 화장시설 사용료를 전액 감면했지만, 관외 거주 국가유공자의 배우자의 화장시설 이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적자 운영과 봉안시설 부족 요인으로 작용해 조례 개정을 추진했다.

실제 최근 3년간 관외 거주 국가유공자와 배우자의 화장시설 이용 건수와 감면 금액은 2017년 291건 1억1240만원, 2018년 353건 1억4870만원, 2019년 438건 1억8010만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반면 천안지역 국가유공자 배우자의 화장시설 이용 건수와 감면 금액은 2017년 4건 640만원, 2018년 61건 580만원, 2019년 77건 725만원에 불과하다.

현재 지자체가 운영하는 서울추모공원, 대구명복공원, 세종은하수공원, 대전정수원 등은 국가유공자의 배우자에 대해 관내의 경우 최소 5만원에서 최대 16만원까지 사용료를 징수하고, 관외 지역은 최소 5만원에서 최대 100만원까지 사용료를 징수토록 규정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오는 2021년까지 동남구 광덕면 추모공원에 수목장림을 도입해 봉안시설을 대체키로 했다.

시는 현재 추모공원 수목장림조성을 위해 실시설계를 용역 중이며, 용역이 완료되면 2021년까지 추모공원 일원 48만㎡에 총 30억원 투입해 4만2000기를 안치할 수 있는 추모 묘목 8000여 본을 식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24년 봉안시설이 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천안시민의 원활한 추모공원 이용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