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출석부르고 다큐 자료까지".. 온라인 개학 앞두고 시범학교 가보니

대전대성고 zoom 활용해 출결 확인, 진로상담까지 진행 중
"모든 학교가 당장 실행할 수 있는 사례로 보긴 어려워" 우려도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3-31 16:24
  • 수정 2020-03-31 16:24

신문게재 2020-04-01 1면

KakaoTalk_20200331_135038665
대전대성고 1학년 부장 김지만 교사가 교무실에서 온라인으로 1교시 수학 수업 준비를 시작하고 있다.
"자, 수업 시작합시다. 우리 얼굴 좀 볼까"

31일 오전 8시 대전대성고 교무실.

1학년 수학교사인 김지만 교사는 노트북과 모니터, 전자칠판에 해당하는 디지타이저를 놓고 출석을 부르기 시작했다.

학생 36명 중 33명이 참여한 이날 수업은 짤막한 EBS 다큐멘터리 자료 등이 더해져 진행됐다.

지난 23일부터 양방향 화상 수업을 진행해 온 이 학교는 개학연기가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해 스카이프, 구글 행아웃, 유튜브 중 '서버 대란'이 일어날 확률이 가장 낮은 줌(zoom)으로 수업을 진행중이다.

막상 시작해보니 학생들이 상당한 시간 집안에서 화면을 계속해서 보는 게 곤욕이라고 판단해 체육, 음악, 미술 등 예체능 과목도 추가했다.

비교적 원활하게 진행됐던 원격수업이었지만 온라인 수업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대성고의 경우 온라인 강의로 진행되다 보니 학부모들이 수업을 매번 참관할 수 있어 교사들의 심적인 부담이 가중됐다.

학생들이 제대로 집중하고 있는지를 제대로 점검하기도 불가능하다.

사광원 교감은 "대성고는 2주 넘게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뒤 해결한 부분도 상당하다. 우리 학교 사례를 일반화해 당장 며칠 안에 모든 학교가 문제 없이 잘 해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당장 오는 9일부터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는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의 경우 온라인 수업을 준비할 수 있었던 시간적 여유가 일주일도 되지 않는다.

온라인 수업을 들을 수 있는 장비 확보도 문제다.

자율형사립고인 대성고는 이미 지난 23일부터 원격 수업을 진행하면서 스마트폰, 노트북이 없어 문제가 된 경우는 없었지만 본격 온라인 개학을 하면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부족한 오래된 학교나 낙후 지역은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운화 교장은 "부모님을 안심시키고 학생들을 안전하게 보호, 관리하는 차원에서 합심해 시도해왔다"며 "모두가 만족할 순 없겠지만 현재로선 이 방법이 최선의 대안"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KakaoTalk_20200331_135056206
대전대성고 1학년 부장 김지만 교사의 노트북 모니터. 학생들이 1교시 수업에 출석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