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전 30주년 등 현안 산적한데… 국립중앙과학관 석달째 관장 부재

내년 어린이과학관 개관 앞두고 콘텐츠 개발 등
내·외부 주요 현안 불구 관장 공석 사태 이어져
인사혁신처 3배수 후보 지난달 통보, 임명 아직

임효인 기자

임효인 기자

  • 승인 2020-04-01 17:08
  • 수정 2020-04-01 17:08

신문게재 2020-04-02 2면

국립중앙과학관
국립중앙과학관이 석 달째 관장 부재 사태를 겪고 있다. 대전 이전 30주년을 맞아 각종 행사·기획을 결정하고 내년 어린이과학관 개관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수장 공백으로 인한 차질이 우려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인사혁신처 등에 따르면 개방형 직위를 통해 국립중앙과학관장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정병선 전 관장이 과기정통부 1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지 석 달이 지나고 있다.

올해는 국립중앙과학관이 대덕시대를 연 지 30년이 되는 해로 과학관에게 중요한 시점이다. 전반적인 리뉴얼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인 가운데 관장 부재로 인한 대외 협력에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다. 사이언스콤플렉스와 대덕과학문화의 거리 조성, 대전도시철도 2호선 등 일대 환경 변화로 인한 과학관 차원의 변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관장 부재로 인한 어려움이 대내외적으로 가중될 가능성이 크다. 오는 10월 열릴 30주년 기념식과 관련 학술 행사 등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이 역시 관장이 없는 상태서 진행 중이다.

내년 5월 개관 예정인 어린이과학관과 관련해서도 기관장 부재로 인해 큰 틀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설계대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이후 어떤 콘텐츠를 넣고 시민에게 개방할지에 대해선 방향을 잡아야 하는 시점이지만 관장이 없는 상태서 결정하는 건 쉽지 않다는 분위기다.

관장 부재로 인해 빠른 인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지만 과기정통부는 40여일째 후보 3명 중 결정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인사혁신처는 후보자 면접을 통해 20일 후보 3배수를 과기정통부에 통보한 상태다.

그동안 개방형 직위를 통해 관장을 임명했지만 모두 과기정통부 내부 인사였다는 점과 이들 대다수가 임기를 만료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기관장 장기 부재 문제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관장 채용 절차 기간이 통상적으로 개방형 직위를 채용하는 기간이라는 입장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관장 공석 발생 이후 빠르게 절차에 돌입했지만 통상적으로 걸리는 기간이 있다"며 "다음 달 초중순쯤 인선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