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경제회복 위한 정국안정" VS "文정부 실정 제동시급"

박병석 김병준 금강벨트 야전사령관 출사표
朴 "촛불혁명 이후 첫 총선 현명한 선택믿어"
金 "경제·외교·안보 실패 文정부 한계 드러내"
혁신도시 세종의사당 충청현안엔 한 목소리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4-01 17:42
  • 수정 2020-04-01 17:42

신문게재 2020-04-02 5면

2020032201001994700089781
박병석 민주당 충청권 선대위원장(왼쪽)과 김병준 통합당 중부권 선대위원장
4·15총선 공식선거운동 돌입을 앞두고 28석이 걸려 있는 충청권 야전사령관들이 1일 출사표를 내고 금강벨트 필승을 다짐했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선대위원장은 촛불혁명 이후 첫 총선이라는 의미를 부여하면서 코로나19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해선 정국 안정이 필수라며 여당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김병준 미래통합당 중부권 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경제 실정과 잘못된 길을 걷고 있는 외교 안보 정책에 대해 충청권 유권자들이이 제동을 걸어달라고 주장했다.

박병석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코로나19 종식과 경제 회복이라는 어려운 난국을 헤쳐가야 할 엄중한 소명이 있다"며 "촛불시민 혁명 이후 구성되는 첫 국회로 경제회복을 위해선 정국안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 모두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극복할 수 있다"며 "높은 시민 의식과 정부가 함께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극이겨낼 수 있다"며 총선에서 여당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어 "대전·충청의 유권자들은 개혁의 성공과 시민혁명 정신의 완수를 위한 위한 선택을 해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정국 안정 없이는 경제 회복이 어렵다. 유권자 여러분들의 따뜻하고도 현명한 선택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병준 위원장은 여당에 대해 각을 바짝 세웠다. 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제실정이 사실 가려져 있는데 경제가 몹시 어렵다"며 " 코로나 수습된 후에 경기침체 및 경제적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엄습할 것으로 현 정부 경제정책 기조 바뀌지 않으면 회복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한계 드러냈고 실패의 길을 계속 가고 있다"며 "외교안보도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며 "정권의 독주 잘못된 길을 가는 상황에 대해 꼭 제동을 걸어달라. 제동을 걸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여든 야든 충청권 표심을 무겁게 받아들일 것으로 충청권 유권자께서 국가를 위해 현명한 판단을 해주십사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박 위원장은 충청 현안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사격도 약속했다.

박 위원장은 "대전·충청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우뚝 서고, 혁신도시의 성공적 건설, 세종시 행복도시 완성. 이 모두가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을 향한 최우선 목표"라고 여당의 국정 기조를 설명했다.

김 위원장 역시 "통합당의 충청권 공동공약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통과로 길이 열린 대전시와 충남도에 대한 혁신도시 지정과 우량 기관 유치는 물론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으로 이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강제일·세종=임병안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