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오피스텔 시장에 찾아온 '봄'... 매매가 오르고 분양 시장도 기지개

지난해 하락세서 올해 3월 0.04%↑…상승 전환
힐스테이트·테크노밸리 상반기 분양 예정
"유동자금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 몰린 탓"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4-01 18:14
  • 수정 2020-04-01 18:14

신문게재 2020-04-02 7면

111
대전 오피스텔 시장에 봄이 찾아왔다.

지난해부터 이어지던 하락세가 올해 3월 상승 전환되고, 1년 전 자취를 감췄던 분양 시장도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한국감정원 오피스텔 가격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기준 전 분기 대비(2019년 12월 9일 대비 3월 9일 기준)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0.11% 하락, 전세 가격은 0.12% 상승, 월세 가격은 0.12% 하락했다.

지방(-0.28%)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지역 경기 부진, 지속적인 오피스텔 신규 공급 대비 매수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가며 전 분기 대비 0.28% 하락했다.

대전은 오피스텔 매매가가 상승했다.
222
시·도별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을 살펴보면, 2019년 10월 -0.05%, 11월 -0.09%, 12월 -0.10%를 기록하는 등 지난해 하락세가 이어졌지만, 올해 3월 0.04%를 기록하며 상승 전환됐다. 오피스텔 수익률을 살펴보면 대전은 7.05%로 광주(7.74%) 다음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분위기 속 오피스텔 분양시장도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해만 해도 단 1건도 분양 시장에 나오지 않았으나, 올해 상반기만 해도 굵직한 분양 건이 수요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우선 '힐스테이트 도안'이 올해 첫 분양 시장의 포문을 연다. 힐스테이트 도안은 대전광역시 유성구 용계동 677-1, 2번지 일원에 지하 5층~지상 29층, 3개 동, 총 392실 규모로 조성된다. 하반기에도 용계동 677-4, 5번지에 598실 규모의 오피스텔 분양이 예정이다. 이곳도 현대 힐스테이트가 들어설 가능성이 크다.

관평동에도 대규모 오피스텔이 들어설 예정이다. 상반기 들어서는 '대덕테크노밸리'는 금성백조가 관평동 1356번지 일원에 짓는 오피스텔이다. 지하 4층~지상 10층, 총 511실(전용면적 23㎡-446실, 30㎡-63실, 48㎡-2실)로 구성돼 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선 대전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유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흘러가 오피스텔 매매가가 상승하고 분양 시장도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서용원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대전지부장은 "대전지역 아파트 매매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유동자금이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에 몰리면서 매매가가 오르고 오피스텔 시장도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면서도 "그러나 현재 대전지역 아파트 거래가 감소하고 있는 만큼 오피스텔 또한 영향을 받을 수 있어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