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체육회, 24개 초·중·고교 학교운동부 지원

훈련기구·용품구입비 1억8380만 원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4-01 18:02
  • 수정 2020-04-01 18:05
KakaoTalk_20200121_160724233

대전시체육회는 전문체육 활성화 도모를 위해 지역 내 24개교 15개 종목을 선정해 1억8380만 원을 지원한다.

시체육회는 1일 교육청 관계자 등 위원 6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학교운동부 지원 사업' 선정위원회를 열고 가수원초(육상) 등 9개교, 글꽃중(핸드볼) 등 10개교, 노은고(볼링) 등 5개교를 선정했다.

운동부 지원사업은 우수선수 육성 근간인 학교 운동부 지원과 현대적이고 과학적 환경 개선을 통해 선수 육성은 물론 경기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 선정된 초교 운동부에는 천동초(유도)·가수원초(육상)·흥도초(수영)·서원초(태권도)·용전초(육상)·탄방초(테니스)·서대전초(탁구)·수정초(롤러)·서부초(양궁) 등이 있다.

중학교 운동부는 법동중(배드민턴)·삼천중(사격)·송강중(역도)·도마중(사격)·장대중(볼링)·문화여중(정구)·매봉중(펜싱)·용운중(수영)·서중(자전거)·글꽃중(핸드볼), 고교는 노은고(볼링)·대전디자인고(야구소프트볼)·대전여고(펜싱)·둔산여고(볼링)·충남여고(테니스) 등이다.

사업에 선정된 24개교는 올 한해 훈련용 장비와 용품 등 구입비 2000만 원 범위에서 지원받는다.

성기찬 시체육회 학교체육지원단장은 "이번 심사는 3년간 지원한 학교를 제외한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평가했다. 학교마다 지원 금액의 차이는 있겠지만, 선수 육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학교·전문·생활체육의 선순환 구조 완성을 위해 교육청과 긴밀한 업무협력을 통해 학교체육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대한체육회 기금으로 운영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