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던 대전 아파트 값 제동 걸리나... 실수요자 피해 우려

"급매물 나와도 안팔려"... 부동산업계 거래량 감소 체감
상승세도 한풀 꺾여... 지난주보다 상승폭도 축소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4-02 18:45
  • 수정 2020-04-02 18:45

신문게재 2020-04-03 7면

untitled
거침없이 치솟았던 대전지역 아파트값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수치상으로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거래가 감소하고 실거래가도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 업계에서도 거래량 감소를 체감하면서 거래량, 가격 하락에 따른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망하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1월 대전의 부동산 실거래량은 2270건, 2월 2770건으로 증가추세를 보였지만, 현재까지 집계된 지난달 거래량은 1606건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를 뒷받침하듯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도 거래량 감소를 체감하고 있다.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 등의 이유에선지는 몰라도 최근 대전지역 아파트 매매 건수가 줄어드는 게 체감된다"며 "급매물이 많이 나오지만, 거래가 안 돼서 가격을 낮추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전국 1위 2위를 다툴 정도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오던 아파트 매매가도 한풀 꺾이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의 2020년 3월 5주(3.30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대전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20%로 확인됐다. 이는 3월 첫 주 0.41%보다 절반 이상 낮은 수치로 상승세는 이어지고는 있으나, 점차 그 폭이 축소되고 있는 것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동구만 혁신도시 유치 기대감 등으로 상승 폭이 소폭 확대됐으나, 그 외 지역은 모두 상승폭이 축소됐다.

실제 거래정보를 살펴보면 둔산동의 한 아파트 101.79㎡는 지난 2월 10억 400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난달에는 9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투기 광풍이 휩쓸고 지나간 여파라고 분석하면서 거래량 감소와 매매가 하락에 따른 실수요자들의 피해를 우려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최근 아파트 매매가 줄고 일부 단지의 가격이 하락하는 건 투자자들이 대거 빠졌기 때문이다. 급매물도 거래 자체가 안돼 매매가를 낮추는 분위기라 더 이상의 상승세는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하락세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 이미 비싸게 구매한 실수요자들의 타격이 불가피해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