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미래통합당 김종인 5일 금강벨트 지원사격

11시 대전 이은권 캠프서 선대위 주재
세종 청주 등 후보찾아 보수결집 나서
세종의사당 예정부지 방문 '파격행보'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4-04 19:24
  • 수정 2020-04-04 19:24
0000805484_001_20200403171510460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4·15총선 최대 격전지인 충청권 지원유세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전과 세종, 충북 일정을 소화한다고 통합당 공보실이 전했다.

11시에는 중구 이은권 후보 사무실에서 대전 권역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오후에는 대전과 청주, 세종 지역 후보 유세 현장 등을 찾아 통합당 후보에 힘을 싣는다.

김 위원장의 이날 충청행은 공식선거운동 초중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접전을 펼치는 등 박빙의 승부가 이어지는 곳이 많자 보수 지지층 결집을 통해 금강벨트에서 승기를 잡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날 충청행에서 세종시 어진동 S1 생활권에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예정부지를 방문한다. 21대 총선 '원톱' 사령탑인 그의 세종의사당 부지 방문은 의미가 작지 않다. 통합당은 그동안 여당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해 온 세종의사당 설치에 미온적이었다. 국회 운영위원회에 계류 중인 이른바 '세종의사당법'인 국회법 개정안 처리에 여당과 달리 사실상 뒷짐을 지고 있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해 세종시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회 일부 기능을 옮기는 세종의사당이 아닌 개헌을 필요로 하는 국회 전체 이전을 주장하기도 했다.

통합당 지휘부가 세종의사당 부지를 방문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으로 올 총선 공약에 '민주당 표' 세종의사당 설치를 약속한 데 이은 파격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 안팎에선 통합당이 총선 전이 아닌 이후에도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지원사격을 이어가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