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직격타 맞고 있는 대전 제조업체

기업경기전망지수, 지난 분기보다 11지수 떨어진 70지수 기록
코로나19로 내수 위축, 수요 감소등이 원인으로 작용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4-05 11:21
  • 수정 2020-04-05 11:21
2020-04-05 08;31;54
대전 제조업체 기업경기 실사지수  사진=대전상공회의소 제공
지역 제조업체들이 코로나19 여파에 직격타를 맞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회장 정성욱)가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2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지난 1분기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0으로 집계됐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부문별 전망지수 집계 결과, '매출액(70)', '영업이익(65)', '설비투자(90)', '자금조달 여건(68)' 지수 모두 기준치 100보다 크게 낮아, 지역 제조사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 중구 안영동의 한 제조업체 대표는 "자금 조달에 대한 여력이 부족해 매일 대출 관련해서 금융 상담을 받고 있고, 다른 협력업체의 상황도 전부 마찬가지"라며 "20년간 큰 우여곡절 없이 기업을 이끌어오면서 본인의 회사도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다른 스타트업의 경기 상황은 얼마나 더 나쁘겠나"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 불안 심리와 내수위축, 북미와 유럽지역 코로나19 확진 증가에 따른 소비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지난 1분기 기업경기실적 지수 역시 지난 3년간 가장 낮은 수치인 60을 기록했다.

이어 조사에 응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았는지'를 묻자, 70.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애로사항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가 48.2%, '수출 감소'와 '중국산 부품·자재조달의 어려움'이 각각 27.1%, '자금 경색' 16.5%, '방역물품 부족' 14.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거 전염병(사스, 메르스) 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한 산업현장의 피해 정도'를 묻는 질문에 58.8%가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한 데다, 복잡하게 얽힌 글로벌 공급망으로 인해 국가 및 기업 간 상호 의존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역 제조사들의 매출이 감소하면서 투자와 고용이 더욱 위축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무이자 대출, 법인세·지방세 감면, 국가·지자체 소유 건물 임차 중소기업에 대한 임대료 감면 등의 혜택 제시와 함께 파격적인 기업규제 완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