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담배로 잇따른 화재… 충남선 시내버스 사고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4-05 10:05
  • 수정 2020-04-05 10:05
835409276
4월 첫째 주말 대전과 충남에서 다가구주택 담뱃불 화재와 시내버스 사고 등 잇따른 사건·사고가 발생했다.

주말 사이 담뱃불 등으로 인한 화재가 5곳이나 났다.

지난 4일 오후 1시 19분께 중구 안영동 다가구주택의 한 거주자가 태우던 담배꽁초에 의해 불이 시작됐다. 담뱃재를 종이컵에 털다가 불씨가 튀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행히 인명피해가 발생할 정도로 불이 커지지는 않았다.

같은 날 유성구 궁동의 다가구주택에서도 담배로 인해 불이 났다. 저녁 11시 15분께 옥상에서 담배를 피던 입주민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최근 매우 건조해진 날씨로 인해 평소보다 화재가 쉽게 날 수 있다"라며 "조금 더 실생활에서 화재 예방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외에 서구 관저동의 상가주택에선 계단에 있는 재활용폐지에 불이 붙어 상가 벽면을 소실했고, 중촌동 한 식당에선 후드를 통해 불티가 샌드위치 패널에 붙어 지붕이 불탔다.

충남에서는 시내버스 사고가 발생하고 해경이 불법 어구 적재 어선을 적발했다.

4일 낮 12시 20분께 천안시 한 4차선 도로에서 시내버스와 1t 화물차가 충돌해 버스 승객 11명이 부상을 당했다.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0명은 경상을 입었다.

앞서 지난 3일 태안해양경찰서는 납 벨트가 부착된 불법 형망 어구를 적재한 혐의로 서천 장항항에서 선적 중인 어선 5척을 적발했다.
이현제·내포=유희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