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에 취업준비 차질... 특성화고 학생들 소외감

정부 지원안 수능연기 등 인문계고에 초점
취업 일정, 자격증 시험 연기에 취업 차질 우려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4-05 21:40
  • 수정 2020-04-05 21:40

신문게재 2020-04-06 5면

특성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격증, 채용 시험이 대거 연기되면서 취업을 코앞에 둔 특성화고 학생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가 초, 중, 고교의 온라인 개학을 단행하고, 대입 입시를 연기하는 등 인문계고 학생들을 위한 지원책은 내놓고 있지만, 실습위주로 진행되는 특성화고에 대한 지원책은 미비해 소외감도 커지고 있다.

5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전 특성화고는 공립 5개교, 사립 5개교 등 총 10개교로, 고3 학생들은 2500여 명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25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발표하며 쌍방향 수업, EBS 강의, 과제형 수업 등으로 진행키로 했다. 고3 학생들이 재수생과 경쟁해 입시 준비가 불리하다는 의견을 바탕으로 수능도 2주 연기하고 대학과 협의해 입시 일정도 예고했다.

이 같은 정부 지원책을 놓고 특성화고 학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대부분의 정부 정책이 인문계고 위주로 발표된 반면 채용 일정과 자격증 시험이 연기된 특성화고 학생들에 대한 지원책은 미비하다는 이유에서다.

교육부가 특성화고를 위해 직업교육 관련 기관과 협의해 온라인 콘텐츠 1만 7000여개를 안내한다고 했지만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제작한 수업이 아니다.

게다가 1~2학년은 이론 수업과 실습을 병행해 일부 대체가 가능하지만 3학년 교육과정은 실습으로만 편성되어 있는 만큼 온라인 수업이 불가능하다.

이로 인해 용접, CNC 등 기계를 다루는 학생 사이에선 실기 연습을 할 시간이 부족해 전기기능사, 실내건축기능사, 용접기능사 등 시험을 포기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이에 인문계 고등학생들을 위해 수능 연기를 검토하듯 자격증 시험 과정을 보완하는 등 특성화고 학생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교육 현장의 목소리가 높다.

A 고등학교 교사는 "c언어나 오토 캐드(Auto Cad) 같은 프로그램 수업은 온라인 수업이 가능하지만 고3 상반기부터 취업에 뛰어드는 만큼 타격이 상당하다. 이론보다는 실습으로 경쟁력을 갖춰야 하는 학생들이 예년처럼 취업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실습을 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취업 등용문으로 불리는 전국 기능경기대회조차 잇달아 연기된 데다 정부 지원안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대책이 없다 보니 일부 학생들은 대학 진학을 선택하지 않은 일이 잘못된 것 아닌지 불안과 소외감이 크다"고 우려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