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원-투-원-투! 공감 넘치는 저질체력 극복기…'난생처음 킥복싱'

황보름 지음│티라미수 더북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4-05 19:17
  • 수정 2020-04-05 19:17
난생처음킥복싱
 티라미수 더북 제공
난생처음 킥복싱

황보름 지음│티라미수 더북



'삶이 아닌 것은 살고 싶지 않다.' 숲으로 들어간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말을 떠올리며 저자는 어디론가 들어가기로 결심한다. 그곳은 바로 체육관. 서른 중반의 나이에 마흔같은 몸을 갖게 된 저질체력의 소유자이기도 했거니와 몇 개월 마다 알람 맞추듯 찾아오는 위염, 잊을만하면 걸리는 목감기 탓에 사는 게 사는 것 같지 않았기 때문이다.

'운동했다는 느낌이 빡 드는 그런 운동'이 하고 싶어 고른 킥복싱은 근육 하나 없는 몸으로 펼쳐 보이는 몸부림으로 시작한다. 토가 나올 것 같다느니 욕이 나온다느니 하는 투덜거림, 심하다 싶을 만큼 운동한 다음 팔이 올라가지 않아 당황하는 모습까지…. 흔히 예상하는 운동초보자의 모습이 펼쳐진다. 그러다 3개월쯤 됐을 땐 언니에게서 전과 달리 몸에서 힘이 느껴진다는 말을 듣고, 푸시업을 한번에 20개씩 거뜬히 해내는 날을 맞는다. 저자가 이루는 소소한 성취는 '하다보면 다 된다는 말이 맞는 말이구나'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꼬박 1년 동안 꾸준히 운동하며 일어난 몸과 마음의 변화는 목차에서부터 느껴진다. '근본 없는 몸부림'이라던 1장을 지나 '그래도 안 되던 게 되고 있다'는 2장을 넘기면 '운동이 점점 좋아지는 것 같'은 3장으로 이어진다. 마지막 4장은 '터프해질 때까지 계속해보겠다'는 다짐으로 마무리된다. '리드미컬하게 원-투-원-투, 절도 있게 탕탕.' 킥복싱의 동작마냥 저자의 문체는 리듬감이 넘친다. 나도 해볼까, 공감의 발차기가 독자에게 날아든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