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중소기업들 임금 삭감.구조조정 들어가

유급휴가 권유하거나 희망퇴직 권고까지
일부 기업 관계자들 "IMF 때보다 더 힘들다" 하소연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4-06 16:55
  • 수정 2020-04-06 16:55

신문게재 2020-04-07 7면

코로나 경제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역 기업들이 코로나19 여파에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일부 기업들이 자체적인 임금 삭감과 구조 조정에 들어갔다.

코로나19로 인해 회사 경영까지 어려워지면서 재직자들에게 무급휴가를 권유하거나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상황이다.

최근 대전상공회의소가 집계한 2020년 2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는 지난 1분기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0으로 집계됐다.

기업경기실사지수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또한, 국내 불안 심리와 내수위축, 유럽지역의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지난 1분기 기업경기실적 지수 역시 지난 3년간 가장 낮은 수치인 '60'지수를 기록한 상황이다.

유성구 봉명동의 한 호텔에서 근무하는 유 모(31)씨는 "호텔에 있는 홀 서빙 직원이 20명 정도 되는데 2월 말부터 호텔 이용자가 절반 이상 줄었다"며 "최근에는 호텔 경영상 어려움이 있는지 직원들에게 적정 수준의 유급휴가를 제시하는 등 개인 면담을 진행하고 있고, 본인도 재충전의 계기로 삼아 앞으로 2달간 쉬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서구 둔산동의 한 회계법인에 근무하는 김 모씨(27)는 "오는 8월이 출산 예정일이라 육체적으로 가능만 하다면 7월까지 근무한 후 출산휴가를 사용하려 했다"며 "하지만 최근 직장 내 상사와의 면담을 통해 출산휴가를 이달부터 일찍 사용하는 건 어떻냐는 권고를 받아 고민에 빠졌다"고 말했다.

코로나 19가 장기화 됨에 따라 앞으로도 지역 기업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클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역 내 많은 기업이 비상경영대책에 들어간 상황이다.

이와 관련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경영 대책을 위해 많은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면 IMF 때보다도 훨씬 힘든 상황이라고 한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진행되는 만큼 정부의 효율적인 대책뿐만 아니라 기업 내 자체적인 대응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