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앞두고 '교사. 공무원 1만 커뮤니티' 구성

온라인 개학을 맞아 원격교육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소통 창구
원격교육 우수 사례와 교사 간에 협동·지원하는 모범 사례 공유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20-04-06 18:59
  • 수정 2020-04-06 18:59
오는 9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의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전국 교사와 교육공무원으로 구성된 '1만 커뮤니티'가 출범했다.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에 따른 현장 교사들의 원격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1만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6일 원격교육 선도 교원을 임명하는 온라인 임명식을 개최했다.

'1만 커뮤니티'는 1만여개의 전국의 초·중·고교에서, 학교별로 1명씩 참여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로 지은 것으로,각 17개 시도에서 학교별 대표 교사, 교육부, 시도교육청, 관계 기관에서 모인 공동체다.

앞으로 '1만 커뮤니티'는 온라인 개학과 관련한 학교별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한국교육방송공사(EBS) 등과 직접 소통하면서 교원 중심의 원격교육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처음으로 시도하는 원격수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원격수업 운영 기준 마련, 초등 저학년 EBS 채널 확대 등을 추진하고 스마트기기 대여 및 인터넷 지원, 행정업무 경감을 위한 '원격수업 집중의 달' 운영, 원격수업 기자재 선구매, 후예산확보 등을 위한 근거 마련 등 실질적인 지원 여건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1만 커뮤니티'가 현장 선생님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실시간 소통 창구가 돼 우리 모두에게 낯선 원격교육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