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현장을가다] 다시 맞붙는 '박수현 對 정진석'… 리턴매치 승자는?

박수현 진보, 정진석 보수 대표주자
4년만의 재대결에 지역사회 관심 커
무소속 김근태 출마 변수.. 표심은?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4-06 15:58
  • 수정 2020-04-06 15:58
2
▲6일 공주 산성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공주·부여·청양)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송익준 기자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지역은 물론 전국에서도 관심이 높은 지역구다. 충남지역 진보와 보수를 대표하는 인물이 이번 21대 총선에서 맞붙기 때문이다. 진보에선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보수에선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출사표를 냈다. 이들이 대결이 4년만의 리턴매치라는 점도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4년 전 20대 총선에선 정 후보가 승리를 거뒀다. 정 후보는 48.12%, 박 후보는 44.95%를 얻어 두 후보는 3.17%p의 격차를 보였다. 다만 공주·부여·청양 3개 지역별로는 결과가 판이했다. 공주에선 박 후보가 50.06%를 얻어 정 후보(43.91%)를 따돌렸다. 하지만 부여와 청양에서 박 후보가 격차를 벌려 이를 뒤집었다.

3개 지역에서 표를 고루 얻어야 승리를 따낼 수 있음을 보여준 결과였다. 이 때문에 박 후보와 정 후보는 일찍부터 공주와 부여, 청양을 부지런히 돌며 표심을 잡는데 주력했다. 지난 2일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가면서 두 후보는 일정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장날인 6일 공주 산성시장엔 두 후보가 나란히 유세에 나섰다.

유세차에 오른 정 후보는 '정권심판'과 힘 있는 '중진 프리미엄'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경제는 악화되고, 외교·안보는 실패했으며, 그들이 외치던 공정은 불공정의 극치가 되어 돌아왔다"며 "그들은 공주의 젖줄, 금강을 파괴하려 공주보도 해체·철거하려 한다. 이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
▲6일 공주 산성시장에서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공주·부여·청양)이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송익준 기자
이어 "4선의 힘으로 제2금강교 예산 확보 등 공주발전을 위한 굵직한 사업 또한 여럿 따냈다"며 "공약 발표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이를 실행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시민들께서 검증해달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와 백제문화제 매년 개최, 백마강 일원 국가정원 조성, 도시가스 공급확대 등을 공약으로 내놨다.

건너편 유세에서 박 후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저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정부에게 힘을 실어달라"며 정부지원과 야당심판론을 제기했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일을 잘하게끔 도와주셔야 한다"며 "힘을 합쳐 사태를 극복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미래통합당은 고춧가루만 계속 뿌려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주, 부여, 청양 금강 변에 국가정원을 만들어 비단물결이 흐르게 하겠다"며 "국가정원 옆으론 충청산업문화철도가 달리도록 해 새롭고 아름다운 공주·부여·청양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일각에서 자신에게 제기되는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선 "올바른 시민의 판단을 방해하고, 인생을 짓밟는 인격살인"이라고 경고했다.

두 후보의 경쟁 속에 무소속 김근태 후보는 주목받는 변수다.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후보는 부여가 고향으로,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 정치권에선 김 후보가 완주할 경우 보수지지자들과 부여지역에서 표가 정 후보와 분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후보들은 7일 부여와 청양에서 유세를 이어간다. 공주=송익준·박종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