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에 자영업자 '한숨'

자영업자들 "2주간 겨우 버텼는데, 2주더 하라니" 절망
정부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있다고 판단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4-07 16:42
  • 수정 2020-04-07 16:42

신문게재 2020-04-08 1면

코로나19 실업급여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되면서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게들은 매출이 뚝 떨어진 상황인데 지난 5일까지 예정돼있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19일까지로 연장되면서 힘든 사정이 더욱 악화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 자영업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끝날 시기에 맞춰 가게를 새롭게 재 오픈 하거나 직원들을 채용해놓은 상황인데 이로 인해 적자가 더 발생했다.

서구 둔산동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김 모씨(43)는 "지난 2월 말부터 매출이 확 줄기는 했지만,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에 맞춰 이참에 가게를 새롭게 단장하고 있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풀릴 줄 알고 지난 주말부터 가게를 새롭게 오픈 했는데, 2주간 더한다니 너무 절망적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서구 탄방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서 모씨(42)는 "매출이 60% 이상 줄어 어쩔 수 없이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해 인력이 현재 절반으로 줄어든 상황이다"라며 "이번 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줄 알고 해당 직원들에게 다시 출근하라고 했는데, 다음 주까지 거리두기가 진행되니 참 난감하다"라고 말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겠다고 발표한 데에는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정부는 지난 2주간의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감염경로 미확인 사례와 신규 집단발병을 줄이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분명한 성과를 냈다고 보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전과 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 수는 10분의 1 이하로 줄었다. 시행 전인 지난달 6일에는 이런 사례가 37건(전체의 19.8%) 이었지만 31일에는 3건(6.1%)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이처럼 분명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생계와 직접 연관된 자영업자들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자영업자들의 생계도 물론 중요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가장 집중해야 하는 사안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한 국가적인 방역 조치"라며 "정부에서도 많은 자영업자를 위한 조치를 논의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정책들에 관심을 두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