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실과장 영상 회의 개최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하여 영상회의로 진행
-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제방안 논의

임붕순 기자

임붕순 기자

  • 승인 2020-04-08 11:00
  • 수정 2020-04-08 11:00
20200407_161541
20200407_161322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실과장 영상 회의 개최 사진
20200407_161347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실과장 영상 회의 개최 사진
서산시와 천안시, 당진시, 예산군, 아산시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협력체의 실무과장들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제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제5회 협력체 실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시,군 실무과장은 7일 시·군별 영상회의실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협력체 실무협의회'를 개최하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시키자고 결의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하여 별도의 대면회의가 아닌 영상회의로 진행되었으며, 현재 과업진행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반영을 위해 3개 도, 12개 자치단체장, 15명의 국회의원 및 시·군의회 의원들의 공동 건의문을 제출하고, 연구기관과 국토부를 방문하여 사업의 필요성 및 당위성 등을 기존 연구 자료를 근거로 제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 약 3조 70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충남, 충북, 경북의 12개 자치단체가 협력체를 구성하고 노력한 결과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부구간 반영('16. 6.), 19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 반영('17. 7.), 부분적 예타면제 사업 선정('19. 1. 석문국가산단~서해선, 31.0㎞) 등의 성과가 있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