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전서 첫 등장한 '도마 지역주택조합' 제대로 추진될까?

사업장의 위치·시세 사업 승인 가능성 꼼꼼히 살펴야
"지역서 사업 성공 사례도 있어… 안정적 사업추진 가능 "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4-10 19:39
  • 수정 2020-04-10 19:39

신문게재 2020-04-09 7면

비발디1
도마 한라비발디 더 포레스트 위치도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서구 도마동 지역주택조합 방식의 주택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전 서구청 등에 따르면, 서구 도마동에 '도마 한라비발디 더 포레스트' 지역주택 사업이 추진 중이다.

도마 지역주택사업은 도마동 328-4번지 일원(럭키도마아파트) 2만 7892㎡에 지하 2층~지상 24층을 짓는 사업이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42~101㎡로 구성된 584세대 규모다. 사업 주체는 '도마 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회'이며, 대행사는 ㈜삼육오도시개발이다.

도마 지역주택조합 추진위 관계자는 "조합 설립 인가에 따른 동의서를 받기 시작해 현재 법적 요건인 80% 가깝게 동의를 받았다"며 안전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역주택조합 방식은 청약이 없어도 저렴하게 집을 장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은 그 구조상 일반분양보다 저렴하게 내 집확보를 할 수 있는 좋은 제도이므로 옥석을 가려낼 줄 만 알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지역주택조합에 참여를 원할 때는 부동산신탁사의 자금관리 여부나 시공사의 안정성 등이 믿을만한 곳인지 안정성 여부와 함께 부동산 전문가에게 의뢰해 사업장의 위치 및 시세, 사업 승인 가능성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해당 사업이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사업 진행이 빠를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며 "주택법 개정 시행 이후 사업의 제도적 안정성이 강화되면서 리스크도 많이 줄어들어 괜찮은 사업지로 본다"고 밝혔다.

반면 주택법 개정 전에 사업지연, 조합 탈퇴자 반환금 지급 지연 등의 리스크가 있었다는 점과 대전에서 성공사례가 많지 않은 점 등으로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대전에서 추진 중인 지역주택조합은 서구 1곳, 동구 1곳, 중구 1곳, 유성구 2곳, 대덕구 2곳 등 모두 7곳이다.

분양에 성공해 시공 중인 곳은 대덕구 석봉동 '금강서희스타힐스'다. 같은 대덕구의 회덕지역주택조합의 '계족산 더숲빌리지' 아파트 역시 순항하고 있는 곳으로 꼽히고 있다. 1차 조합원 모집을 마무리한 동구 산내 지역주택조합의 '이안아파트'는 2차 조합원을 모집 중이며, 중구 '유등천 파라곤'은 시공사 변경 절차 등을 밟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전에서 지주택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곳도 있어 도마 지주택 사업 또한 원활하게 진행될 것 같지만, 사업이 잘되지 않은 곳도 있기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