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정부 '선결제·선구매 등 내수 보완책 내놔

17조7000억원 규모 내수보완 패키지 추진 집행 총력
4.15총선 자가격리자 투표 방안 마련 고심
사흘째 신규 확진자 50명 내외 유지...고무적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4-08 18:17
  • 수정 2020-04-08 18:17

신문게재 2020-04-09 2면

PYH2020031915610006500_P4
연합뉴스 DB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선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 방안을 내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가 17조7000억원 규모로 마련한 내수보완 패키지를 차질 없이 추진·집행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는 공공부문이 최종 구매자로서 선결제·선구매 제도를 도입 시행하고 하반기 예정된 정부·공공투자를 당겨 집행하며 국가 계약제도 절차를 한시적으로 대폭 완화해 3조3000억원+α 규모의 소비·투자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공공부문 선결제·선구매 제도 도입으로 피해 업종 수요를 당장 약 2조1000억원 규모 보강해주고자 한다"면서 "하반기 예정된 정부 건설투자와 공공기관 건설·장비투자를 2분기로 최대한 당겨 각각 6000억원씩 총 1조2000억원을 추가 조기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민간 부문의 '착한 소비' 인센티브 제공, 개인사업자·중소기업의 세 부담 추가 경감, 취약차주 재기 지원 등 14조4000억원+α 규모의 지원을 통해 민간부문의 내수 기반도 적극 보강해 나가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4.15 총선이 눈앞에 온 가운데 코로나19로 자가격리돼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게 된 유권자에 대한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8일 브리핑에서 "대규모 감염병이 국내 발생하고 그 기간 선거를 치르는 것은 첫 번째 사례"라며 "자가격리자에게도 (정부가) 국민의 기본권인 참정권을 보장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선관위와 정부 관계 부처들은 선거일 당일 자가격리자들을 대상으로 일정 시간 자가격리를 해제한 후 투표하게 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일반 유권자들과 자가격리자들의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하기 위해 별도의 투표 시간대를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사흘째 50명 내외를 유지했다. 김 차관은 "신규 확진자가 50명 내외로 유지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중증환자에 대한 안정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일과 7일에 각각 47명, 이날은 53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김 차관은 국내 사망자가 200명에 이르고 80대 치명률이 20%가 넘는다는 점을 지적하며 여전히 방심할 수 없는 상황임을 강조했다.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384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난 200명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총 6776명이 됐다.

충청권에는 이날 조용했다. 8일 오후 5시 기준 대전 39명, 세종 46명, 충남 138명, 충북 45명 등 총 268명이다. 천안에서는 9번 확진자가 지난달 26일 완치돼 퇴원했다가 지난 7일 증상이 다시 발현해 검사를 받고 8일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에서는 지난 6일에도 천안 72번 확진자가 재확진됐고, 세종에서는 전날 지역 2번과 6번, 11번, 16번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완치자에 대한 추가 검사 결과 재확진됐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