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완치자 재확진 사전 차단 나서

8일부터 완치자 20명 중 대전거주 18명에 대한 전수검사 실시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4-08 15:56
  • 수정 2020-04-08 15:56
대전시청2
대전시가 코로나19 완치자의 재확진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대해 사전 차단에 나섰다.

시는 코로나19 완치자 20명 중 현재 대전에 거주하고 있는 18명에 대해 10일까지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누적 확진자 중 완치판정을 받아 격리해제 된 사람 가운데 다시 양성으로 확진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완치자 20명 중 18명(#1 서울 거주자, #9 본인 기저질환 입원자 제외)에 대해, 4월 10일까지 인근 보건소를 방문해 검체채취 및 검사를 받도록 하고,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람에 대해서는 이동 검체채취를 통해 진단검사를 실시 할 방침이다.

만일 진단검사에서 재확진 판정이 나올 경우 확진환자로 입원조치하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하게 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완치 후 재확진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 되는 경우에 대비해 격리해제자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잠복기가 평균 5~7일인 점을 감안하여 완치판정 후에도 주기적으로 적어도 2회에 걸쳐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재확진 사례가 보고되고 있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 차원에서 그에 대한 별도의 대응 지침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