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대전 거대 양당 7석 석권 큰소리…상대고지 점령이 관건 공성 승리 자

민주당, 원내지역과 원도심인 원외지역 '바람' 분다 자신
통합당, 신도심 4곳 섬렵으로 7개 지역구 모두 석권 피력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4-08 16:50
  • 수정 2020-04-08 16:50

신문게재 2020-04-09 4면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금강벨트 최대 전략지 대전 4·15 총선은 거대 양당이 승리를 자신하며 '접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모두 7개 지역구를 석권하겠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론 현역 지역 수성을 전제로 어느 쪽이 상대방이 깃발을 꽂은 지역을 점령하느냐에 판세가 좌우될 전망이다.

8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민주당과 통합당은 원내지역과 원외지역을 더한 7개 지역구에 대해 '필승'을 통한 전 지역구 섬렵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대전은 '신도심'과 원도심'으로 분류된다. 4년 전 20대 국회에서 신도심 4개 지역구는 민주당이 원도심 3개 지역구는 통합당(당시 한국당)이 각각 차지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서구와 유성구를 지키면서 탈환 대상지로 '중구'를 꼽고 있다. 중구는 민주당 황운하 후보가 공천을 받은 지역구로, 통합당 이은권 후보와 맞붙어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동구와 대덕구도 흐름을 타고 있어 승산이 있다고 전망한다. 원내지역 4곳과 원외지역 3곳 모두 '승리'로 가져가겠다고 계산기를 두드리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대전'은 원도심과 신도심을 떠나 당 지지율이 함께 움직이는 곳으로, 기존 민주당 기반이 강했던 서구와 유성구에 더해 원도심에도 이 같은 움직임이 포착된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다. 조승래 민주당 시당위원장은 "10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되는데, 어느 정당 후보가 코로나 19 여파를 극복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는지를 보고 꼭 투표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정부 여당에 힘을 실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도 대전 7개 지역 '석권'이 목표다. 신도심인 4곳 지역구가 모두 '초접전' 양상을 띨 것으로 전망한다. '해볼만 하다'라는 문장을 사용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원내 지역인 원도심을 모두 섬렵하고, 신도심 4곳 등 7개 지역구를 모두 가져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로 만들겠다고 강조한다. 또 경기침체와 서민경제에 악영향을 끼친 정부에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 피력한다. 이장우 통합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현 정부는 경제를 망치고 서민경제까지 망쳐 꼭 심판해야 한다는 말을 시민 여러분들에게 드리고 싶다"며 "시민분들이 이번 총선에서 적극적으로 투표해 문재인 정권에 '회초리'를 들 수 있도록 투표에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